기사 메일전송
[데일리투데이] 서울역사편찬원, 일제강점기 경성부윤들의 행적 추적한 자료집 발간 - 일제강점기 경성부윤이었던 자들이 쓴 글들을 수집해 정리·번역
  • 기사등록 2020-10-14 15:12:00
기사수정 (조회수:185건)   



[데일리투데이 황소정 기자] 서울역사편찬원에서는 최근 높아진 근현대 서울의 역사에 대한 관심에 발맞추어 다양한 기초자료를 수집하고 정리한 서울 근현대사 자료집을 발간해오고 있다.


이번 서울 근현대사 자료집 시리즈 제5권은 일제강점기 경성부윤으로 있었던 자들이 쓴 연설문, 인사말, 예산 설명, 기타 기고문들 중 경성부 행정과 관련된 것들을 수집해 정리·번역한 자료집이다.


일제강점기 경성부윤으로 재직한 자들은 모두 일본인으로 18명이었다. 이 가운데 부윤 재직 시 경성부정과 관련되어 쓴 글이 확인되는 자는 16명이다. 이 책은 이러한 경성부윤이 쓴 연설문, 인사말, 예산 설명, 기타 기고문 등 경성부정과 관련된 142건의 글들을 수집하여 번역하였다.


일제강점기 35년은 길지 않지만 식민지를 경험하면서 왜곡되고 굴절된 근대성이 이식된 시기였다. 그리고 그것은 오늘날까지도 많은 후유증을 남겼다. 따라서 오늘날 한국 사회의 문제점들을 치유하기 위해서는 그러한 왜곡과 굴절의 원형이 되었던 일제강점기에 대한 역사적 사실 관계 파악이 선행되어야 할 것이다.


이를 위해서는 일제 침략의 최우선 거점이자 조선시대부터 정치·경제·사회·문화의 중심 도시였던 서울의 모습을 우선적으로 파악해야 하겠다. 그리고 이러한 것들은 당시 서울이었던 식민지 수도 경성의 행정을 책임지는 경성부윤의 활동을 통해서도 그 일면이 드러난다고 하겠다.


경성부윤은 식민지 수도 경성 행정의 담당자였으며 부윤이 수행한 각종 정책들에는 식민지 모순이 내재되어 있었다. 이를 통해 그들이 어떠한 정책을 수행했는지, 그것이 어떻게 구현되었는지, 한국인들에 대한 감시와 탄압에 있어 어떠한 역할을 수행했는지 등 그들의 의도를 파악할 수 있을 것이다.


예를 들어 1920년대 이후 도시 계획과 시가지 확장과 관련하여 ‘대경성(大京城)’ 건설을 강조한다. 하지만 그것의 원형이 되는 일본의 ‘대도쿄(大東京)’의 도시 계획 및 시가지 확장은 간토대지진으로 초토화된 도시를 재건하는 과정에서 얻은 결과물이었다. 큰 화재나 지진으로 도시 기능이 붕괴되지 않은 경성과는 차이가 있었다. ‘본국 6대 도시에 버금가는 위상’을 강조했지만 경성부민, 특히 한국인들에게 그것이 필요한지는 중요하지 않았다.


부회에서의 부윤 설명을 보면 세입·세출과 관련된 내역을 말하지만 부회는 기본적으로 자문기구의 성격이었다. 부윤은 부회 의장으로 의결 취소와 재의결권을 가지고 있었다. 세입은 예상 숫자로써 언제나 세출과 일치하는 ‘균형예산’이었다. 부회는 오늘날의 지방의회가 아니었기 때문에 부윤이 부민들에게 책임질 사항은 없었다.


만주사변과 중일전쟁 등 침략전쟁에 대해서도 그 책임을 중국이나 구미 측에 돌리면서 자신들은 영토에 야욕이 없으며 평화를 원한다고 말한다. 전시체제기 부민들의 불만에 대해서는 침략전쟁 수행으로 인한 물자부족 보다는 배급 행정의 미비와 관리들의 불친절을 지적한다. 이외에 전쟁으로 참전했다가 사망한 경성 거류 일본인 유족들에 대해 일왕 일가가 보낸 위문품에 오히려 감사해야 한다고 하면서 자국민인 일본인들의 생명마저도 경시하는 모습을 보인다.


이상배 서울역사편찬원장은 “이번 서울 근현대사 자료집 제5권 발간을 통해 근현대 서울 역사 연구의 폭을 넓히는 동시에 시민들이 근현대 서울의 역사를 쉽게 접할 수 있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하였다.


서울 근현대사 자료집 제5권은 서울 주요 공공도서관에서 열람할 수 있으며, 신청사 지하 1층의 시민청에 있는 서울책방에서 구매할 수 있다. 도서 구입은 서울책방 홈페이지에서 온라인으로도 가능하며, 11월부터 서울역사편찬원 홈페이지에서 전자책으로 온라인 서비스 될 예정이다.




dt2018@daum.net


<저작권자 © 데일리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기사수정 (조회수:185건)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dailytoday.co.kr/news/view.php?idx=40691
후원계좌 배너_십자가 (최종본)
많이 본 기사-문화
  1. 1 [데일리투데이] 코로나19로 납품 막힌 친환경 농산물..."집으로 배송해드려요"
  2. 2 [데일리투데이] 북랩, ‘빨간모자 아저씨의 거침없는 도전’ 출간
  3. 3 [정지영의 음악+] A Ra의 네 번째 싱글 앨범 '소실점 PART.I'
  4. 4 [데일리 음반] ‘지영수', 감각적인 피아노 솔로앨범 ‘Be With You’ 발매
  5. 5 [데일리투데이] 펜타토닉스 & 존 레전드 크리스마스 포토존 이벤트
  6. 6 [데일리투데이] '국민엄마' 김수미의 '간장게장'...미국인들의 입맛도 사로잡는다
  7. 7 [데일리투데이] '제 2회 청계천 청년 일러스트 공모전’ 개최
  8. 8 [데일리투데이] 보이콜드 (BOYCOLD) 선공개 싱글 'YOUTH!' 발매
  9. 9 [데일리투데이] '서울책보고' 개관...총 13만2,730여 권 소장
  10. 10 [데일리투데이] 뮤지컬 ‘웃는 남자’ 10일 첫공, ‘조시아나’ 김소향의 반전매력 공개
  11. 11 [데일리투데이] 조명박물관, 안데르센 겨울 동화 ‘눈의 여왕’ 선보여
  12. 12 [데일리투데이] 한국만화박물관, 가을맞이 가족방문객 이벤트 진행
  13. 13 [데일리투데이-갤러리365 ‘人’] 뇌의 신비함을 그리는 작가, ‘치산 조성일’
  14. 14 [데일리투데이] 오뚜기, ‘프리미엄 X.O. 굴림만두’ 2종 출시
  15. 15 [투데이 뮤지컬 ] 뮤지컬 '하모니, 꿈의 노래로 가득한 교도소 무대
  16. 16 [데일리투데이] 랜선전시‧북 콘서트…공공헌책방 ‘서울책보고’ 온라인으로 즐긴다
  17. 17 [데일리투데이] 대림오토바이, 3.1절 100주년 '전기스쿠터 재피' 구입 이벤트
  18. 18 [데일리 갤러리365] 지하철 6호선 녹사평역에 공공미술 입힌다
  19. 19 [데일리투데이] 투썸플레이스, ‘2020 설 기프트 세트 5종’ 출시
  20. 20 [데일리투데이] 2020 빈 필하모닉 신년음악회 개최...안드리스 넬손스 지휘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