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데일리투데이] “경찰 아저씨, 고마워요”...행복치안센터에 전해진 감사 편지 - 등굣길 안전 지도·초등학교 주변 순찰 등 안전한 마을 분위기 조성
  • 기사등록 2020-10-06 17:24:58
기사수정 (조회수:9,013건)   



[데일리투데이 황소정 기자]  “경찰 아저씨가 저에게 칭찬도 많이 해주시고, 힘든데 송당까지 와서 저희들을 도와주어서 고마워요. 앞으로도 우리동네 안전하게 지켜주세요”


6일 교통지도를 하고 있던 송당행복치안센터 경찰관에게 2명의 송당초등학교 감사 편지를 건넸다.


고사리 손으로 쓴 편지에는 등굣길 교통안전과 마을 안전을 위해 노력해줘서 고맙다는 내용이 담겨 있었다.


제주도 자치경찰단은 지난 3월 11일부터 제주시권 중산간마을 중 구좌읍 송당리와 한경면 저지리에 행(정)복(합)치안센터를 설치하고, 안전한 마을 분위기 조성을 위해 초등학교 주변 순찰 및 교통관리, 초등학교 교통안전교육 연계 등을 진행해 왔다.


송당행복치안센터 소속 경찰관들은 코로나19 확산으로 개학이 지연된 지난 5월 27일부터 매일 아침 8시부터 9시까지 약 1시간 동안 송당초등학교 등굣길 주변 순찰에 나서 횡단보도를 안전하게 건널 수 있도록 교통 관리를 진행해 초등학교 측과 학부모 학생들에게 큰 호응을 받기도 했다.


홍용기 송당마을 리장은 “행복치안센터 경찰관들이 매일 아침마다 학교주변에서 교통관리를 해 주어 학부모들과 학생들의 만족도가 높고 안전하다고 느낀다”면서 “앞으로도 우리 마을 뿐만 아니라 중산간 마을의 안전을 위해 많은 활동을 부탁한다”고 말했다.



dt2018@daum.net


<저작권자 © 데일리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기사수정 (조회수:9,013건)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dailytoday.co.kr/news/view.php?idx=40340
후원계좌 배너_십자가 (최종본)
많이 본 기사-인터뷰
  1. 1 [데일리투데이] ‘트로트 계의 비타민’, 가수 요요미
  2. 2 [데일리투데이] ‘당신을 응원합니다!’ 효녀가수 '윤태화'
  3. 3 [데일리투데이] ‘건강해지고 싶다면 나 자신을 먼저 사랑하세요’ 트레이너 겸 모델 안소연
  4. 4 [데일리투데이 핏 맨 NO.6] IFBB피지크 1위를 향해, 보디빌더 천송기
  5. 5 [데일리투데이 핏 맨 NO.5] 양택기 선수, ‘순수한 보디빌더의 길을 걷다'
  6. 6 [데일리투데이] ‘웃음’에 애정이 깊은 사람을 만나다, 영화 ‘극한직업’ 조감독 김솔비 <1>
  7. 7 [데일리투데이] ‘행복한 이너-뷰티'를 이끌어내는 人, 메이크업 아티스트 최은혜
  8. 8 [데일리투데이] " ‘건강한 말'로 세상에 용기를" 이명신 티엔티 스피치&보이스 아카데미 대표
  9. 9 [데일리투데이] ‘캣워크로 한국과 브라질을 잇는 가교가 되다’, 슈퍼모델 박두희
  10. 10 [데일리투데이] 이동규 동우크리스탈 대표, " '프라나플러스'...애견 수분부족 걱정에서 만들어"
  11. 11 [데일리투데이] 지금 사랑하고 살아가는 이들에게, 배우 이지유가 전하는 메시지
  12. 12 [데일리투데이] 업텐션, 1년만에 컴백 “허니텐을 위해 노래할게요...각오 Light Up!"
  13. 13 [데일리투데이] 엄태준 이천시장, 시민 삶의 행복 증진을 위한 소통 릴레이
  14. 14 [데일리투데이] ‘악의 꽃’ 장희진, “감사하고 기쁠 따름...지치지 않고 발전할 것”
  15. 15 [데일리투데이] “경찰 아저씨, 고마워요”...행복치안센터에 전해진 감사 편지
  16. 16 [데일리투데이] 송영화, "커리어우먼 지망생들에게 전하는 메시지...나를 찾음을 두려하지말 것"
  17. 17 [데일리투데이] “스마트공장 실현을 위한 컨설팅 존을 찾아주세요”...소다 마사키 스마트 팩토리 엑스포 사무…
  18. 18 [데일리투데이] 원희룡 제주지사, “탈원전 대신 탈석탄 우선돼야”
  19. 19 [정지영이 만난 人] 100년전 힙스터들의 이야기 ‘강남 모던걸’의 총감독 이미연 대표
  20. 20 [데일리투데이] '연기로 표현했던 人生의 희로애락, 이제는 마음으로 공유한다' 배우 겸 무속인 정호근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