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역리학당 오원재의 삶 풀이] 명당에 묘 쓰면 당대에 발복할까
  • 기사등록 2020-07-14 13:45:48
기사수정 (조회수:217건)   

[역리학당 오원재의 삶 풀이]


명당에 묘 쓰면 당대에 발복할까


역리학당 오원재에서 허정(虛靜)



예나 지금이나 우리 풍수지리학계에는 명당에 조상의 묘를 쓰면 당대에 복()을 받는다. 아니다 3대는 지나야 복을 받는다.”라고 하는 등의 서로 다른 주장이 이어져 온다. 모두 묘터가 좋으면 신령이 편안하여 자손이 번창한다(地美則神靈安, 子孫盛).”라고 한 풍수지리학의 성전인 장경(葬經)에서 비롯된 주장으로 볼 수 있다.


정치인이 조상의 묘를 명당으로 옮겼다고 하는 뉴스를 심심찮게 접한다. 묘를 옮긴 정치인이 일반인들의 예상을 깨고 선거에서 당선되면 묘 이장은 사회적인 이슈로 급부상한다. 자연스럽게 명당에 조상의 묘를 옮긴 결과로 받아들이는 사람들이 많아지는 탓이다.


따라서 세간에는 명당에 대한 상반된 논쟁이 이어진다. “당대에 발복하는 명당에 묘를 옮긴 결과다. 아니다 타고난 운명일 뿐 묘를 옮긴 것과는 관련이 없다.”라는 서로 다른 주장이 바로 그것이다.

 

그렇다면 조상의 묘를 명당으로 옮기면 당대에 복을 받는 것일까?’ 결론부터 말하면 일정한 범위 내에서는 당대에 복을 받지만, 출생과 동시에 하늘로부터 부여받은 운명 즉 그 사람의 그릇을 초과한 복은 받지 못한다.

 

명당으로 묘를 옮기는 것은 앞에 있던 장애물을 제거하는 것과 같고, 나쁜 묘 터로 묘를 옮기는 것은 앞에 없던 장애물이 생기는 것과 같다고 볼 수 있다. 따라서 경솔하게 조상의 묘를 옮기는 것은 바람직하지 못하다.


▲ ( 사진: pxhere )


 

명당에 모셔진 묘 이장은 금물!

 

국회의원이 될 운명으로 태어난 사람이 조상의 묘 터가 나빠서 명당으로 옮겼다면 장애물이 제거되는 것과 같아서 국회의원이 될 수 있다. 하지만 명당에 잘 모셔진 조상의 묘를 알아보지 못하고 나쁜 묘 터로 옮기면 이미 국회의원이 된 사람이라고 해도 관재구설 등이 따라 패가망신하게 된다. 이 모두는 부여받은 운명의 범위 내에서 받는 화복(禍福)일 뿐, 타고난 운명의 범위를 벗어나서 받는 복은 아니다.

 

어떤 경우에도 그 사람이 출생과 동시에 하늘로부터 부여받은 천명 즉 그 사람 그릇의 크기는 바꿀 수 없다. 아무리 좋은 명당에 조상의 묘를 옮겨도 마찬가지다.

 

만약 묘를 이장(移葬)하기 전에 이미 태어난 사람의 운명 즉 그 사람의 그릇을 묘 이장(移葬)이라는 방법으로 바꿀 수 있는 것이라면, 아마도 풍수지리학자들은 모두 부귀영화를 누렸을 것이다.


어떤 풍수지리학자가 부귀를 버리고 빈천을 선택하겠는가? 그 사람이 타고난 운명은 무시한 채, 조상의 묘를 옮기기 전에 출생한 사람도 명당으로 조상의 묘만 옮기면 국회의원도 될 수 있고, 장관도 될 수 있다.”라고 하는 등의 주장은 혹세무민이 명확하다. 이런 사실은 옛 성인의 말씀과 삶, 그리고 신의 경지에 올랐었다고 하는 풍수지리학 조사(祖師)들의 풍수이론과 삶을 고려하면 더욱 명확해 진다.

 


▲ ( 사진: pxhere )


조상의 명당에 모셔도 천명은 바뀌지 않아!!

 

시공을 초월해 성인으로 추앙받는 공자(孔子)님께서는 죽고 사는 것은 명()에 있고 부귀는 하늘에 있다.”라고 했다. 그리고 정치에 뜻이 있어 천하를 주유하며 치국(治國)의 도를 설()하였지만 뜻을 이루지 못했다.

 

68세에 사구(司寇) 벼슬을 지낸 노()나라로 돌아와 육경(六經)을 산술(刪述)하시고 73세의 나이로 생을 마치셨다. 따라서 조상의 묘를 명당으로 옮겨 타고난 운명을 바꿀 수 있는 것이라면 죽고 사는 것은 명()에 있고 부귀는 하늘에 있다.”라고 하신 말씀은 잘못된 것이 명확해진다. 그 뿐만 아니다 조상의 묘를 명당으로 옮기면 곧바로 자신이 복을 받을 수 있다는 사실을 몰라 치국(治國)의 도를 펼치지 못한 것이 된다.

 

그리고 신의 경지에 올라 풍수지리학의 조사로 추앙받는 양균송(楊筠松)선생 또한 조상의 묘를 명당으로 옮기면 당대에 복을 받는다는 사실을 몰랐었다고 할 수 밖에 없다. 그는 한때 왕실의 풍수관련 서적은 물론 모든 풍수지리에 대한 실무를 관장했다.

 

하지만 더 이상의 벼슬은 하지 못했으며, 말년에는 모함을 당해 머리를 자르고 곤륜산으로 들어가 신분을 감추기 위해 호()까지 구빈(救貧)으로 바꾸고 은둔생활을 하다가 생을 마쳤기 때문이다.

 

따라서 명당에 조상의 묘를 써서 이미 출생한 사람의 운명을 바꿀 수 있는 것이라면 그의 풍수이론 또한 믿을 수 없는 것이 된다. 어찌 옛 성현과 풍수지리학의 조사께서 모르는 묘책이 있을 수 있겠는가? “큰 부자는 하늘이 내고 작은 부자는 부지런하면 된다(大富由天小富由勤).”라고 한 선인들의 말씀을 명심해야 할 것이다.





<저작권자 © 데일리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기사수정 (조회수:217건)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dailytoday.co.kr/news/view.php?idx=37092
후원계좌 배너_십자가 (최종본)
많이 본 기사-사회
  1. 1 [데일리투데이] 온라인으로 온(溫)기를 나눈다...‘온서울 캠페인’
  2. 2 [데일리투데이] 서울시, 제1회 공무원 시험 6월 예정...제2회 시험과 병합 실시
  3. 3 [데일리투데이] 서울시설공단, ‘따릉이 거치대’ 국제 디자인 공모전 수상
  4. 4 [투데이 환경] 살기 좋은 마을만들기 학생공모전’수상작 발표
  5. 5 [투데이 유학-미국] ‘2019년 미국 대학 입학 지원 요령’
  6. 6 [투데이 나눔-배우] 배우 손은서, 명장의 부츠 신고 수제화 알린다
  7. 7 [데일리투데이] 고양시, ㈜심우 코로나19 예방물품 기부
  8. 8 [역리학당 오원재의 '삶' 풀이] 2020 경자[庚子], 쥐띠 해는 동지(冬至)부터!!
  9. 9 [역리학당 오원재의 삶 풀이] ' 재앙, 삼재(三災) 탓일까? 미신 믿은 탓일까? '
  10. 10 [데일리투데이] ‘시민참여형 교통안전디자인 공모전’ 수상작 선정
  11. 11 [김혜정의 고지도의 매력과 유혹 12] '중국 동북공정의 1호: 간도'
  12. 12 [전민주의 '원샷 원킬 영어' ] <22> '오글거리는 작업 멘트' 1편
  13. 13 [투데이 유학-미국] 엠버 쌤의 '알짜' 여름 캠프 정보
  14. 14 [투데이 유학-미국] 엠버 쌤의 대입필수 핵심 과외활동 전략
  15. 15 [데일리투데이] 'GPS 기반 서울형 하이브리드 택시 앱미터기' 출시
  16. 16 [데일리투데이] 양화대교 경관조명, LED조명으로 새 단장
  17. 17 [데일리투데이] 20대 대학생이 개발한 ‘코로나 맵’...‘감염 확진자 동선 한눈에 확인 가능’
  18. 18 [데일리투데이] 여의도 윤중로 버스노선 우회...'사회적 거리두기' 강도 높여
  19. 19 [데일리투데이] ‘우한폐렴’ 12번째 확진자 발생...40대 중국 남성 관광가이드
  20. 20 [데일리투데이] 교육부, ‘서울 주요대학 정시모집 확대’...대입제도 개편안 발표 (전문)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