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데일리투데이] 20~40 워킹맘 절반...코로나 스트레스 고위험군 속해
  • 기사등록 2020-05-19 11:14:01
기사수정 (조회수:397건)   



[데일리투데이 이정석 기자]  서울시동부권직장맘지원센터는 코로나19로 인한 고용불안 등 스트레스 예방을 위해 노동 상담 뿐 아니라 무료 심혈관질환 검진, 심리진단, 심리전문상담가 연결 등 직장맘 건강안전망을 구축·지원한다.


동부권센터는 코로나19 사회적 거리두기 기간 실시한 스트레스 자가진단에서 20-40대 여성 절반이 스트레스 고위험군으로 나타나 이에 대한 지원이 절실하다고 밝혔다.


참여한 총 308(여성 247, 남성 61) 가운데 37.3%(115)가 고위험군, 54%(167)가 잠재군으로 자가진단했다


여성응답자를 중심으로 보면 특히 여성응답자 전체 247명중 고위험군이 112(45%)으로 절반에 가까웠고 20-40대 여성응답자 196명 중 101(52%)이 고위험군, 83(42%)이 잠재군, 12(6%)만이 건강군으로 나타났다. 진단을 위해 근로자건강센터 성동분소가 제공한 심리적 스트레스 자가체크 리스트(PWI-SF) 설문을 사용했다.


동부권센터는 지역네트워크 연계를 통해 안전망을 구축지원함과 동시에 직장맘 고충해결을 위해 변호사, 노무사, 심리상담사 등 12명으로 구성된 ‘2020 성평등노동인권지원단을 발족했다.


한편, 코로나가 집중적으로 발생한 20202-3월 사이 모성보호상담에 대해 분석해 본 결과 총 건수는 950건으로, 작년 동기(571) 대비 66.4% 증가했다


이중 코로나19에 따른 가족돌봄휴가 등의 긴급지원제도 문의와 함께 경영난을 이유로 육아휴직 후 복직근로자에 대한 부당전보, 육아휴직 후 사직압박, 육아휴직중인 기간제 근로자에 대한 퇴직금 미지급 및 계약 갱신거절위협 등 불이익 처우 사례가 접수되었다.


김지희 동부권센터장은 코로나19 시기에 임신출산, 육아와 관련한 고용위협과 이에 따른 심리적 불안 등에 시달리는 직장맘을 위해 사회안전망구축이 필요하다, “노동상담과 함께 직장맘의 몸과 마음의 건강을 지키기 위한 노력에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good1985@empas.com


<저작권자 © 데일리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기사수정 (조회수:397건)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dailytoday.co.kr/news/view.php?idx=34603
후원계좌 배너_십자가 (최종본)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