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데일리투데이] 안산시, 코로나19 자가격리 모니터링 수준 한층 높여 - 윤화섭 시장 “다양한 관리 기법 도입…지역사회 감염 우려 해소”
  • 기사등록 2020-04-07 19:31:32
기사수정 (조회수:205건)   



[데일리투데이 황소정 기자] 안산시가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자가격리자의 이탈을 예방하기 위해 영상통화 모니터링을 시행하는 등 해외입국자 관리에 힘을 쏟고 있다.


아울러 자가격리 중인 외국인 주민에게 전달되는 지원물품에는 해당 국가의 식품을 함께 보내 격리 생활을 돕는다.


7일 시에 따르면 지난달 18일부터 전국 최초로 자가격리자 모니터링 중 영상통화를 도입, 자가격리 관리의 효율성을 높이고 있다.


특히 최근 해외유입 자가격리자 이탈사례가 잇따르면서 전자팔찌 부착 논의도 이뤄지고 있지만, 시는 이미 앞서 자가격리 이탈 방지를 위해 이 같은 방안을 도입한 것이다.


수시로 불시에 진행하는 화상모니터링은 자가격리자의 건강상태는 물론, 집 내부에 머물고 있는지 등 자가격리 수칙을 준수하고 있는지 확인할 수 있다.


자가격리자의 무단 이탈로 지역사회 전파 가능성을 차단하는 한편, 시민들의 불안감을 해소하기 위한 특단의 조치다.


이날 현재 안산시의 자가격리자는 570여 명에 달하며, 시는 앞으로 해외입국에 따른 자가격리자가 더 늘 것으로 보고 모니터링 요원을 추가로 확보해 영상통화 외에도 전화모니터링 자가격리자 안전보호앱 관리 긴급방문 모니터링 등 을 통한 자가격리자 관리에 나선다.


이와 함께 시는 자가격리자에게 전달되는 구호물품에 외국인 주민에게는 해당 국가의 식품을 담아 맞춤형으로 제공한다.


자가격리자에게는 현재 쌀과 라면, 컵라면 등 식료품이 담긴 코로나19 개별구호물품이 전달되고 있으며, 시는 전날까지 모두 418명에게 54천 원 상당의 식료품을 전했다.


전국 최초로 외국인 주민에게도 1인당 7만원의 생활안정자금을 지원하기로 한 시가 자가격리 외국인 주민을 위해 마련한 또 하나의 특수시책이다.


윤화섭 시장은 해외유입자 증가로 자가격리자 관리의 중요성이 커지고 있는 만큼, 다양한 기법을 도입해 관리 수준을 한층 더 높여 시민들의 지역사회 감염 우려를 낮추겠다외국인 주민에게는 맞춤형 구호물품을 지원해 격리생활을 돕겠다고 말했다.



dt2018@daum.net


<저작권자 © 데일리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기사수정 (조회수:205건)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dailytoday.co.kr/news/view.php?idx=33162
후원계좌 배너_십자가 (최종본)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