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데일리투데이] 웹젠, 신작 모바일MMORPG ‘뮤 아크엔젤’ 대표 이미지 첫 공개
  • 기사등록 2020-04-02 15:20:34
기사수정 (조회수:383건)   



[데일리투데이 강인범 기자]  웹젠이 신작 모바일MMORPG ‘뮤 아크엔젤의 캐릭터 특성들을 드러낸 게임 이미지를 처음 공개했다.


웹젠은 42일 신작 모바일게임 뮤 아크엔젤의 주요 캐릭터가 등장하는 대표 이미지를 공개해 4월 비공개테스트를 앞두고 사전 기대감을 높였다.


4월 중 뮤 아크엔젤의 주요 콘텐츠와 캐릭터 소개 등의 게임 정보를 확인할 수 있는 공식 게임커뮤니티를 열고 비공개테스트 진행을 위한 참가자 모집을 진행한다.


뮤 아크엔젤의 게임 이미지에는 흑기사’, ‘흑마법사’, ‘요정PC온라인게임 뮤 온라인을 비롯해 (MU)’ 시리즈 게임을 대표하는 캐릭터 3종이 등장한다. 화려한 갑옷과 날개, 역동적인 자세의 캐릭터들은 원작 게임의 특징과 디자인을 그대로 재현했다.


각 캐릭터는 힘, 민첩, 체력, 에너지 4개의 스탯으로 능력치가 결정되고 레벨업을 거쳐 획득한 스탯 포인트로 성장시킬 수 있다. 캐릭터마다 성장에 필요한 스탯 포인트가 다르고 일정한 스탯 포인트의 조건을 달성해야 스킬 학습과 장비 장착이 가능하다.


또한 능력치 분배에 따라 캐릭터를 여러 가지 방식으로 육성할 수 있다. ‘민첩 흑기사’, ‘에너지 요정등 특색 있는 성장이 가능하며 육성 방식에 따라 장비의 종류와 스킬, 열매, 룬 등 성장 요소가 달라져 캐릭터의 전투 스타일도 다양하다.


이외에도 뮤 아크엔젤에는 (MU)’ 시리즈 게임 최초로 새로운 성별의 흑마법사가 등장한다. 기존의 흑마법사보다 화려한 외형을 자랑하는 여성 흑마법사가 추가되면서 캐릭터 선택의 폭이 한층 넓어졌다.


웹젠의 뮤 아크엔젤은 모바일게임을 PC 온라인게임에 가깝게 재현하는 데 중점을 두고 개발된 모바일 MMORPG. 원작 뮤 온라인의 캐릭터는 물론 게임콘텐츠와 UI(사용자환경) 등 대부분의 게임 요소를 모바일 플랫폼에 그대로 옮겨왔다.


모바일게임 특유의 아이템 파괴와 뽑기 시스템 등 확률성 콘텐츠는 줄이고 전투와 사냥, 채집 콘텐츠 등을 대폭 늘렸다. 게임을 즐기면서 자연스럽게 장비와 아이템을 수집해 캐릭터를 성장시키는 파밍(Farming)’ 요소가 늘어나 PC MMORPG 못지않은 몰입감과 재미를 준다.


웹젠은 4월 내 일반 게이머를 대상으로 하는 비공개테스트를 진행하고, 테스트 결과를 바탕으로 뮤 아크엔젤의 정식서비스 준비에 돌입한다.



noah9191@gmail.com


<저작권자 © 데일리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기사수정 (조회수:383건)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dailytoday.co.kr/news/view.php?idx=32954
후원계좌 배너_십자가 (최종본)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