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조회수:90건)   


▲ MBC `365 : 운명을 거스르는 1년` 방송캡쳐


[데일리투데이 황소현 기자] 려운이 '365' 첫 등장부터 열혈 막내 형사의 모습으로 눈길을 사로잡았다.

 

지난 23일 첫 방송된 MBC 월화드라마 '365 : 운명을 거스르는 1'이 빠르고 휘몰아치는 전개로 시청자들의 눈을 사로잡으며 실검에 오른 가운데 려운이 존재감을 발휘하며 시선을 끌었다.

 

려운은 강력 1팀의 막내 형사 '남순우' 역으로 이날 방송에서 박선호(이성욱 분)와 함께 안경남(유건)을 검거하며 처음 등장했다.

 

이후 지형주(이준혁 분)1년 전으로 리셋 하여 오명철(백수장 분)이 살인을 저지르는 것을 막는 과정에서 택시 운전사로 위장, 멋지게 등장하여 그를 체포했다.

 

막내 형사로 완벽 변신한 려운의 활약에 기대가 높아지는 동시에 강력 1팀 멤버들과 함께 보여줄 케미에도 관심이 증폭된다.

 

한편, MBC 월화드라마 ‘365 : 운명을 거스르는 1은 오늘(24) 855분에 3-4회가 방송된다.

 


 

allen9191@naver.com

 

<</span>저작권자 © 데일리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기사수정 (조회수:90건)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dailytoday.co.kr/news/view.php?idx=32596
후원계좌 배너_십자가 (최종본)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