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데일리투데이] 서예가 임종현, 문(文)과 묵(墨)의 합치를 쓰고 그리다
  • 기사등록 2020-03-11 21:37:52
  • 기사수정 2020-03-11 21:38:50
기사수정 (조회수:539건)   

[데일리투데이 황소현 기자]  한 글자나 한 단어로 된 서예작품으로 주목받고 있는 유재 임종현 작가의 전시가 지난 220일부터 26일까지 백악미술관에서 26점의 서예작품으로 전시를 진행했다.


이번 전시를 통해 서예라는 분야가 인문학적 장점과 철학적 사유의 결과물임에도 불구하고 현대에는 손끝에서 나오는 재주로 인식되거나 올바른 성정을 배양하는 도구로 인식되는 것을 벗어나 실생활에 서예가 접목이 되는 환경이 만들어지는데 기여했다는 호평이 인다.


전통서예를 바탕으로 서예의 현대적 창작 배경과 그 필요성에 대한 담론과 회고와 반성이 필요한 시점에서 유재 임종현의 서예.


▲ 임종현 作


형식의 단일화를 통한 감상자와 교감을 시도하고, ()과 묵()의 합치를 단순하게 이뤄내고자 하는 의지를 나타냈다


또한 기존의 서예가 화선지라는 재료의 보존성 한계와 전통표구와 현대 건축물과의 괴리를 갖고 있는 것에 대해 고민하던 차에 캔버스에 다양한 재료를 혼합하여 전통 서예의 장점은 살리고 보존력을 극대화하는 방법을 찾은 것이다.

유재 임종현의 서예적품은 산뜻하고 신선한 재료의 사용으로 고루함을 떨쳐버리고 새로운 매체의 사용은 우리의 감각을 확장시켰다. 흑백의 범주 안에서 그동안 다루었던 재료와는 다른 혁신을 시도하고 있다. 그러나 그것은 서예라는 토양에서 잉태되고 창출되어온 튼실한 뿌리가 있었기 때문에 가능했다.


▲ 임종현 作


확고한 신념아래 제작한 작품들은 영롱한 정신성과 시대성을 발산하고 있다.


작품 속 글씨들은 기교를 최대한 절제했으며, 글씨를 잘 써서 예뻐 보이고자 하지 않았다. 작가 존재의 의미와 심상을 그대로 드러내는 일에 집중했다.


새로운 재료들은 어설픈 시도가 아닌 전통의 그것에 전혀 손색이 없는 수준을 유지하고 있고 전통 서예 특징인 발묵(먹의 번짐)과 갈필(붓이 빨리 가면서 나타나는 거친 표현) 등 다양한 효과가 고스란히 나타난다.




allen9191@naver.com



<저작권자 © 데일리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기사수정 (조회수:539건)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dailytoday.co.kr/news/view.php?idx=32122
후원계좌 배너_십자가 (최종본)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