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데일리투데이] ‘코로나19’ 지역사회 감염 ‘비상’,..중수본, ‘유입차단 및 방역 강화’
  • 기사등록 2020-02-16 18:11:34
  • 기사수정 2020-02-16 18:14:10
기사수정 (조회수:404건)   


▲ ( 사진: pixabay )


[데일리투데이 신보경 기자]  중국 및 해외 여행방문력이 없는데도 국내에서 감염되는 사례가 발생함에 따라 지역사회 내부의 감염 우려가 높아지는 가운데, 정부가 관련 감시체계 구축진단검사 확대를 강조했다.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16일 오후 관계부처 회의 직후 열린 브리핑에서 코로나19의 국내 유입차단 및 지역사회-의료기관의 감염사례 차단방안를 발표하며 이 같이 전했다.


발표된 방안내용은 크게 진단검사 확대를 통한 환자 조기발견 및 사회 감시체계를 구축, 의료기관의 감염 예방과 취약시설(요양시설·병원 등) 보호 조치를 강화 등을 골자로 하고 있다.


특히 진단검사 및 사회감시 확대 부분에서는 "해외여행력이 없더라도 의사의 소견에 따라 검사를 실시하고, 나아가 원인불명 폐렴으로 입원 중인 환자에게도 해외여행력과 무관하계 진단검사를 실시하도록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병원기반 중증호흡기 감염병 감시체계(SARI, 현재 13개 병원) 및 인플루엔자 실험실 표본감시체계(현재 52개 의원)에 코로나19 검사를 추가하겠다고 전했다.


또한 이 감시체계에 참여하는 의료기관도 확대하여 지역사회 감염을 조기에 찾아내도록 감시망을 강화한다.


더불어 요양병원·시설 등 취약시설에 대해서는 외부 방문이나 면회를 제한하고, 종사자에 대해서는 중국 및 해외 주변국에 다녀온 뒤 14일간 업무를 배제하한다.


또 기침, 발열 등 관련 증상이 있을 경우 검사를 실시하도록 한다.


코로나19의 지역사회 내 유행 우려에 유입차단을 위한 특별입국절차도 지속적으로 강화 운영한다.


그간 모든 중국발 입국자(홍콩마카오 포함)에 대해 입국시 발열감시, 건강상태질문서 징구 및 국내 거주지와 실제 연락처 확인뿐 아니라 모바일 자가진단 앱을 설치하도록 하여 매일 자가진단결과를 제출토록 한다.


환자 조기발견과 진단을 통해 지역사회 전파를 방지하기 위한 대응조치도 지속적으로 강화한다.


관련 대응조치는 지난 29일 대응계획 발표에 따라 지자체의 자가격리자 업무를 행안부에서 전담하여 관리 중이며, 도별 접촉자 격리시설도 기존 17개소 766실에서 23개소 872실로 대폭 확대된다.


환자 조기발견을 위한 진단검사 건수도 증가함에 따라 하루 검사역량도 3천명에서 5천명으로 확대된 데 이어 2월말까지 1만명으로 늘릴 예정이다.


검체채취기관도 407개에서 443, 검사기관도 46개에서 80개로 확대될 예정이다.


더 나아가 의료기관내 감염증 전파 위험을 차단하기 위해 시도별로 선별진료소에 대한 운영현황을 점검 중에 있다고 덧붙였다.


진료소 내부에 필요한 에어텐트, 이동형 음압기 등 지원을 위해 요청된 예비비 233억원도 제공될 계획이다.


이외에도 시도에서는 역학조사반을 기존 18개팀(114)에서 40(249)으로, 시군구는 325개팀(1,928)에서 562개팀(3,299)으로 확대된다.


한편, 정부는 국내외 환자 발생상황을 면밀하게 분석하여, 유입요인 차단 조치 및 지역사회 전파방지를 위한 노력을 지속적으로 이행하며, 지자체, 민간 의료기관 및 의약단체 등과의 협력도 강화하여 대응체계를 공고화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boky0342@daum.net


<저작권자 © 데일리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기사수정 (조회수:404건)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dailytoday.co.kr/news/view.php?idx=31226
후원계좌 배너_십자가 (최종본)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