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조회수:218건)   



[데일리투데이 강인범 기자]  현대차와 기아차가 2020 iF 디자인상을 수상했다.


현대·기아차는 독일 국제포럼디자인(International Forum Design)이 주관하는 ‘2020 iF 디자인상(International Forum Design Award)’의 제품 디자인(Product Design) 분야 수송 디자인(Automobiles/Vehicles) 부문에서 현대차의 ‘쏘나타 센슈어스’, 전기차 콘셉트카 ‘45’와 기아차의 ‘엑씨드(XCeed)’, 전기차 콘셉트카 ‘이매진 바이 기아(Imagine by Kia)’가 각각 본상(Winner)을 수상했다고 밝혔다.


iF 디자인상은 레드닷, IDEA 디자인상과 함께 세계 3대 디자인상 중 하나로 평가받고 있다.


iF 디자인상은 1953년 설립된 독일 국제포럼디자인(International Forum Design)이 주관하며 1954년부터 매년 제품, 포장, 커뮤니케이션 등 7개 분야로 나눠 각 부문별 수상작들을 발표하고 있다.


이중 제품 디자인 분야는 다시 수송, 레저용품, 컴퓨터, 조명, 가구 등의 세부 부문으로 나뉘며 디자인, 소재, 혁신성, 환경 친화성, 브랜드 가치 등 제품에 대한 종합적인 평가를 거쳐 매년 수상작들이 발표된다.


현대차는 2014년 2세대 제네시스(DH)를 시작으로 △2015년 ‘i20’ △2016년 ‘아반떼’, ‘투싼’ △2017년 ‘i30’ △2018년 ‘i30 패스트백’, ‘코나’ △2019년 ‘팰리세이드’, 콘셉트카 ‘르 필 루즈’에 이어 △2020년 ‘쏘나타 센슈어스’, 전기차 콘셉트카 트카 ‘45’까지 7년 연속 iF 디자인상을 수상하며 글로벌 디자인 경쟁력을 다시 한번 입증했다.


현대차 ‘쏘나타 센슈어스’는 2018년 3월 제네바 모터쇼에서 콘셉트카 ‘르 필 루즈(Le Fil Rouge)’를 통해 공개한 차세대 현대자동차 디자인 철학인 ‘센슈어스 스포티니스’를 가장 완벽하게 구현한 쿠페 스타일 스포츠 세단으로 감각적이고 역동적인 디자인을 자랑한다.


전기차 콘셉트카 ‘45’는 2019년 독일 프랑크푸르트 모터쇼에서 처음 선보였으며 1970년대 항공기 디자인에서 영감을 받은 모노코크 방식의 차체가 공기 역학과 경량화를 구현하고 직선적이고 힘찬 라인의 외관은 다이아몬드 형태의 인상을 줘 ‘45’만의 독특한 디자인을 완성한다.


또한 기아차는 2010년 유럽 전략 차종 벤가 △2011년 ‘K5’, ‘스포티지R’ △2012년 ‘모닝’ △2013년 ‘프로씨드’ △2014년 ‘쏘울’ △2015년 ‘쏘렌토’ △2016년 ‘K5’, ‘스포티지’ △2017년 ‘니로’, ‘신형 프라이드’, ‘K5 스포츠왜건’ △2019년 ‘프로씨드’, ‘씨드 해치백’, ‘씨드 스포츠왜건’에 이어 △2020년 ‘엑씨드(XCeed)’, 전기차 콘셉트카 ‘이매진 바이 기아(Imagine by Kia)’까지 11년 연속 iF 디자인상을 받으며 글로벌 디자인 경쟁력을 인정받았다.


이 밖에도 현대차는 △무한한 가능성을 상징하는 흰색의 외관과 한옥 마당을 연상시키는 열린 충전 공간을 통해 수소에너지에 대한 긍정적 이미지를 전달한 ‘국회 수소충전소’ △폐기되는 자동차 가죽 시트를 업사이클링해 의상을 만들어 주목받은 ‘현대 리스타일(Re:Style)’ △건물 외관을 자동차 에어백으로 제작해 2019 FIFA 여자 월드컵 기간 동안 프랑스 파리 시내에서 후원사 홍보관으로 운영한 ‘피파 월드 풋볼 뮤지엄(FIFA World Football Museum)’ 등이 제품 이외의 다양한 분야에서 수상하며 지속 가능하고 혁신적인 브랜드 이미지를 전 세계에 알렸다.


noah9191@gmail.com


<저작권자 © 데일리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기사수정 (조회수:218건)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dailytoday.co.kr/news/view.php?idx=31093
후원계좌 배너_십자가 (최종본)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