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조회수:419건)   



[데일리투데이 황소현 기자]  CJ푸드빌이 운영하는 뚜레쥬르가 최근 배달 서비스 수요가 크게 늘면서 서비스 채널 및 매장 확대에 나선다.


뚜레쥬르는 2019년 9월 배달 앱 요기요와 손잡고 본격적으로 배달 서비스를 시작했다. 시간과 공간에 구애받지 않고 편리하게 빵을 즐길 수 있는 장점 덕에 현재 배달 서비스 매출은 출시 초기보다 60% 이상 늘었다. 주말 및 공휴일에는 특히 수요가 많아 평일 대비 약 20% 이상 매출이 높다.


전체 주문의 70% 이상은 식사 대용으로 든든하게 즐기는 식사빵이 차지한다. 점심 시간대는 샌드위치, 샐러드, 식사빵 등을 커피나 음료와 함께 주문하는 고객이 많다. 


오후 시간대는 디저트, 오후 5시 이후 저녁 시간대는 식빵 등 다음날 아침 식사 대용 제품 구매율이 높다.


제품별로는 뚜레쥬르의 스테디 셀러인 ‘추억의 사라다 고로케’와 SNS에서 인싸 디저트로 인기몰이중인 ‘리얼브라우니’는 월별 판매순위 1~2위를 다투고 있다. 최근 출시해 큰 인기를 끌고 있는 ‘치즈 방앗간’과 ‘치즈 브라우니’도 간편하게 주문할 수 있다.


이 외에도 배달 전용으로 다양한 인기 제품을 랜덤으로 구성한 ‘빵긋 랜덤박스’와 달콤한 조각 케이크와 빵을 함께 즐기는 ‘소확행 박스’, 샌드위치와 빵을 랜덤으로 구성하는 ‘델리박스’도 꾸준히 판매량이 증가하고 있다.


한편, 뚜레쥬르는 고객 편의를 높이기 위해 2월부터 ‘배달의민족’을 통해 배달 서비스 확대에 나선다. 


전국 530여개 매장이 2월 13일까지 순차적으로 배달의민족 앱에 입점하고 다양한 베이커리 제품의 딜리버리 서비스를 시작한다.



allen9191@naver.com


<저작권자 © 데일리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기사수정 (조회수:419건)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dailytoday.co.kr/news/view.php?idx=30940
후원계좌 배너_십자가 (최종본)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