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호주 데일리] 2020년 새해들어 점포 폐장 및 도산 사례 급증
  • 기사등록 2020-01-24 15:03:15
  • 기사수정 2020-01-24 15:05:17
기사수정 (조회수:863건)   

[호주 데일리]는 데일리투데이와 기사제휴를 맺은 호주 현지 신문 'iTOP News'의 기사들을 다루고 있습니다. 호주의 정치와 경제, 사회, 문화 등 다양한 분야의 정보 기사들을 소개합니다. 해당 기사의 저작권은 'iTOP News'에 있으며, 데일리투데이는 이를 준수합니다.



▲ ( 사진: 호주 itop news 캡쳐 )


2020년 새해 들어 “(전국적으로) 전례없이 많은 점포의 폐업 및 자영업체의 도산 사례가 이어지고 있다고 시드니 모닝 헤럴드가 경고했다.


이 신문은 이 같은 점포 폐업 및 자영업체 도산 급증으로 상업용 건물 시장과 전체 경기에 영향을 미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이런 분위기를 반영하듯 이 같은 보도 직후 온라인 쇼핑몰 코건’(Kogan)의 주가는 호주 주식시장에서 무려 20% 폭락을 겪었고, 수퍼 리테일 그룹의 주가도 4%나 떨어졌다.


시드니 모닝 헤럴드에 따르면 새해 들어 전국적으로 169개 사업체가 폐업했다.


여기에는 여성의류 체인점 바돗(Bardot) 매장 58, 과학장비 전문점 큐어리어스 플래닛’(Curious Planet) 매장 63, 할인매장 해리스 스카피 21, 게임기 판매점 EB 게임즈 매장 19, 스피커 전문점 보스 매장 8곳 등이 포함됐다.


뿐만 아니라 의류업체 진스웨스트(Jeanswest) 도 최고 법정관리를 신청함에 따라 조만간 최소 146곳의 매장이 폐장할 것으로 보인다.


이에 대해 Ch9의 아침 버라이어티 슈 투데이호주 소매업체의 대재앙이다라며 새해 들어 불경기와 더불어 극명히 달라진 사업 환경이 현실로 드러나고 있다라고 경고했다.


소매 경제 전문학자인 퀸슬랜드 기술대학의 개리 모타이머 교수 역시 새해들어 본격화된 사업체 연쇄 폐업은 전례없는 상황이다라고 우려했다.


그는 새해 들자마자 폐업을 결정하거나 법정관리를 신청한 사업체의 대부분은 사실상 크리스마스 연말연시 대목을 크게 기대했는데, 결과적으로 연말연시 매출 규모가 기대에 크게 못 미쳤음을 반증한다고 말했다.


다국적 투자금융기업 모건 스탠리 측도 개리 모타이머 교수의 우려대로 심상치 않은 상황이다면서 특히 사상 최악의 산불 피해마저 겪은 시점임을 고려하면 2020년 경제 상황이 순탄치 않을 것으로 우려된다고 거듭 경고했다.


하지만 일부에서는 현재의 상황이 불경기나 산불과는 무관한 본사 차원의 경영 전략 부재라고 지적했다.


일부 전문가들은 과거에 콜즈나 울워스도 알디의 출현 전까지는 새로운 경영전략이나 매장 단장 전략 등 경쟁력 제고에 무관심한 채 그저 독과점을 즐겼었다는 사실을 상기시켰다.




©TOP Digital



<저작권자 © 데일리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기사수정 (조회수:863건)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dailytoday.co.kr/news/view.php?idx=30570
후원계좌 배너_십자가 (최종본)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