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호주 데일리] 산불피해 호주 동남부, 집중 호우...‘강타’
  • 기사등록 2020-01-19 15:01:18
  • 기사수정 2020-01-19 15:02:59
기사수정 (조회수:582건)   

[호주 데일리]는 데일리투데이와 기사제휴를 맺은 호주 현지 신문 'iTOP News'의 기사들을 다루고 있습니다. 호주의 정치와 경제, 사회, 문화 등 다양한 분야의 정보 기사들을 소개합니다. 해당 기사의 저작권은 'iTOP News'에 있으며, 데일리투데이는 이를 준수합니다.



▲ ( 사진: 호주 itop news 캡쳐 )


사상 최악의 산불 피해를 겪은 호주 동남부 지역에 집중 폭우가 쏟아지면서 산불은 진정될 기미를 보이나 일부 지역에서는 물 난리를 겪고 있다.


퀸슬랜드 동남부 해안가 일부 지역에서는 홍수가 발생하면서 산사태 피해마저 우려되고 있다.


지난 15일 오후부터 멜버른에는 천둥과 번개를 동반한 장대비가 쏟아졌고, 17일 저녁부터 QLD주와 NSW주 동부의 산불 피해 지역을 중심으로 집중 호우가 쏟아졌다.


호주 기상청은 전체적으로 이번 주말까지 30~80mm의 비가 내려 산불은 진정되고 가뭄도 어느 정도 해갈될 것으로 기대했으나 QLD 일부 지역에는 하룻동안 최대 300mm 비가 쏟아지면서 물난리를 겪고 있다.


기상청에 따르면 브리즈번 일부 지역과 골드 코스트 및 선샤인코스트 등 퀸슬랜드 주 동남부 지역에는 17일 밤부터 300mm의 집중 호우가 내렸다.


뉴사우스웨일스 동북부 지역에도 역에 최고 100에 달하는 폭우가 내렸다.


이에 따라 나무들이 잿더미로 변한 산에서 산사태가 발생할 수 있는 우려가 커지고 있는 것.


당국은 이번 집중호우로 홍수나 지반붕괴 등 새로운 위험이 닥칠 가능성이 있다고 경고했다.


뿐만 아니라 일부 강가에서는 오염수에 떼죽음을 당한 물고기들이 잇따라 발견되고 있다.


산불에 탄 나무와 돌의 잔해 등이 빗물에 쓸려 유입되면서 강과 호수를 오염시키고 있는 것.


당국은 현재 댐 주변에 오염 방지막을 설치하는 등 수질오염을 막기 위한 대책을 서두르고 있다.


지난 주말까지 NSW주에서는 111곳에서 산불이 진행됐으나 현재는 69곳에서 산불이 타고 있지만 위험 수준은 아닌 것으로 알려졌다.




©TOP Digital



<저작권자 © 데일리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기사수정 (조회수:582건)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dailytoday.co.kr/news/view.php?idx=30410
후원계좌 배너_십자가 (최종본)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