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데일리투데이] 박원순 서울시장, 美 워싱턴 '주미 대한제국 공사관' 방문
  • 기사등록 2020-01-13 17:59:28
  • 기사수정 2020-01-13 18:00:48
기사수정 (조회수:281건)   


▲ 미국 워싱턴D.C.를 방문 중인 박원순 시장이 12일 15시(현지시간) 구한말 자주외교의 상징적 공간인 ‘주미 대한제국 공사관’을 방문했다.


[데일리투데이 황소정 기자] 미국 순방 마지막 도시인 워싱턴D.C.를 방문한 박원순 시장이 12일 구한말 자주외교의 상징적 공간인 ‘주미 대한제국 공사관’을 찾았다.


‘주미 대한제국 공사관’은 1889년 2월 우리나라 역사상 최초로 서양국가에 설치한 외교공관이다. 16년 간 미국주재 대한제국 공사관으로 사용됐다. 외교적 지평을 확장하고자 했던 구한말 자주외교의 첫 시작이라는 평가를 받는다. 특히, 워싱턴D.C.의 19세기 외교공관 중 유일하게 원형 그대로 남아있는 유일한 공사관 건물로서 의미를 더한다.


박원순 시장의 주미 대한제국 공사관 방문엔 캐슬린 스티븐슨(Kathleen Stephens) 한미경제연구소 소장이 동행, 한미 외교관계의 우호적인 역사적 공간을 함께 둘러보며 이야기를 나눴다. 전 주한 미국대사 역임한 인물로, 대표적인 친한파 인사로 알려져 있다.


박원순 시장은 이어서 ‘주미 대한제국 공사관’ 건물의 원주인이자 미국 외교관이었던 세스 펠프스(Seth Phelps)의 가족 묘에 함께 묻혔던 걸로 추정되는 ‘이화손’의 묘터(오크 힐 묘지(Oak hill cemetery) 내)를 방문해 참배했다.


이화손은 미국에서 태어난 우리나라 최초의 외교관 자녀이자, 미국 시민권 1호로 추정되는 인물이다. 세스 펠프스의 가족묘에 묻혀있던 오래된 묘비에서 ‘니화손’이라는 한글이름이 올해 5월 확인되면서 이화손의 묘터가 세상에 알려졌다.


미 외교관 출신으로 미국에 한국을 적극적으로 소개하는데 앞장섰던 세스 펠프스의 가족묘에서 묘비가 발견되었다는 점은 당시 대한제국과 미국과의 우호관계가 깊었음을 추정해볼 수 있는 대목이다.


한편, 박원순 시장은 앞서 이날 13시(현지시간) ‘미주한인위원회(CKA, Council of Korean Americans)’와 오찬 간담회를 갖고, 미국 내 한인사회의 애로사항 등 다양한 의견을 청취했다.


‘미주한인위원회’는 미국 주류사회에서 성공한 한인 1.5세와 2세대 영 리더들을 중심으로 정치력 신장을 위해 2010년 결성한 초당적 비영리단체다.



dt2018@daum.net


<저작권자 © 데일리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기사수정 (조회수:281건)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dailytoday.co.kr/news/view.php?idx=30244
후원계좌 배너_십자가 (최종본)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