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데일리투데이] 현대자동차, 우버와 UAM 파트너십 구축… 실물 크기 PAV 최초 공개
  • 기사등록 2020-01-09 14:09:19
기사수정 (조회수:301건)   


▲ ( 사진: 현대자동차 )


[데일리투데이 강인범 기자]  현대자동차그룹 정의선 수석부회장과 우버의 다라 코스로샤히(Dara Khosrowshahi) CEO7(현지 시각) 개막한 국제가전박람회(CES, Consumer Electronics Show) 2020’ 현대차 전시관 내 실물 크기의 현대 PAV(개인용 비행체) 콘셉트 ‘S-A1’ 앞에서 ‘UAM(도심 항공 모빌리티) 사업 추진을 위한 협력 계약을 체결했다.

 

당일 체결식은 양사가 공동개발한 실물 크기의 현대 PAV(개인용 비행체) 콘셉트 ‘S-A1’ 앞에서 진행돼 의미를 더했다.

 

현대자동차그룹 정의선 수석부회장은 우버와의 협력 등을 토대로 인간의 이동을 자유롭게 할 새로운 기술 개발과 사업을 적극 추진하겠다며, 사람들의 이동의 한계를 재정의하고 그를 통해 보다 더욱 가치 있는 시간을 선사하는 기업으로 거듭나도록 끊임없이 혁신할 것이라고 말했다.

 

우버의 다라 코스로샤히 CEO현대차의 대규모 제조 역량은 우버 앨리베이트에 커다란 진전을 가져다주게 될 것이라며, 현대차의 자동차 산업 경험이 항공 택시 사업으로 이어진다면 하늘을 향한 우버의 플랫폼은 더욱 가속화되고 전 세계 도시에서 저렴하면서도 원활한 교통 서비스가 가능해질 것이다고 밝혔다.

 

한편, 현대차는 우버와 협력을 기반으로 한 세계 최고의 PAV(개인용 비행체) 개발과 도심 항공 모빌리티 서비스 등을 통합해 향후 ‘UAM(도심 항공 모빌리티) 사업으로 발전시킨다는 구상이다.

 

현대자동차와 우버(Uber)PAV(Personal Air Vehicle: 개인용 비행체)를 기반으로 한 UAM(Urban Air Mobility: 도심 항공 모빌리티) 사업 분야 전략적 파트너십을 맺고 CES에서 실물 크기의 PAV(개인용 비행체) 콘셉트를 최초 공개했다.

 

파트너십 체결로 현대차는 PAV(개인용 비행체)를 개발하고 우버는 항공 승차 공유 네트워크를 통해 고객들에게 도심 항공 모빌리티 서비스를 제공하게 된다. 또한 양사는 PAV(개인용 비행체)의 이착륙장(Skyport) 콘셉트 개발을 위해 협력한다.

 

차량 개발 및 제조, 경량화 기술, 배터리 기반 동력 시스템 분야에서 탁월한 역량을 보유한 현대자동차와 PAV(개인용 비행체) 설계 및 모빌리티 서비스 플랫폼 분야에서 높은 기술력을 확보하고 있는 우버의 결합으로 시너지 효과는 극대화될 전망이다.

 

이날 현대차가 전 세계에 첫선을 보인 현대 PAV(개인용 비행체) ‘S-A1’은 날개 15m, 전장 10.7m‘S-A1’은 조종사 포함 총 5명 탑승이 가능하다.



noah9191@gmail.com


<저작권자 © 데일리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기사수정 (조회수:301건)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dailytoday.co.kr/news/view.php?idx=30167
후원계좌 배너_십자가 (최종본)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