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김상훈의 리포팅] 전국 256개 치매안심센터, 정식 개소...치매국가책임제 내실화 '시동'
  • 기사등록 2019-12-21 14:47:20
  • 기사수정 2019-12-21 14:57:44
기사수정 (조회수:250건)   

▲ ( 사진: pxhere )


[데일리투데이 김상훈 기자] 보건복지부가 전날 20일 올해 전국 256개 치매안심센터를 모두 정식 개소했다고 밝혔다.


치매안심센터는 치매 관련 통합(원스톱) 서비스를 제공하는 지역사회 핵심기관으로 전국 256개 보건소에 단계적으로 설치해 왔다.


그간 임시로 개소했던 센터는 보건소 등에서 필수 인력으로 상담, 검진, 등록관리 등 일부 필수 업무만 운영해왔으나, 앞으로는 모든 센터에서 치매쉼터, 가족카페, 가족교실 등 다양하게 체계적인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되었다.


치매안심센터는 2017년 9월 치매국가책임제 시행 이후 동년 12월 경남 합천에서 처음으로 개소한 이래 2018년 12월 166곳 개소를 거쳐 올해 256개 모두 정식으로 문을 열게 되었다.


치매안심센터는 그간 상담, 치매선별‧진단검사 실시, 인지지원프로그램 운영, 쉼터, 치매안심마을 조성, 치매공공후견 사업, 치매노인 지문 사전등록 등 치매환자 및 가족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해왔다.


그 결과, 올해 11월말 기준 전체 치매환자(79만 명)의 57.6%인 45만 5천명을 치매안심센터에서 관리하고 있으며, 심층상담(383만 건), 선별검사(425만 건), 진단검사(33만 건), 사례관리(7만4000건)의 사업운영 성과를 올렸다.


특히 개인 맞춤형 서비스 제공으로 쉼터, 가족 자조모임, 가족교실 등 다양한 프로그램들에 대한 이용자 만족도가 높았다.


한편, 정부는 내년에 치매국가책임제 내실화를 위해 경증치매 환자 돌봄서비스 강화에 초점을 맞춰 치매안심센터 쉼터 이용시간을 확대하고(기존 1일 3시간→최대 7시간), 이용 기한도 지방자치단체 재량에 따라 연장할 수 있도록(현재 최대 6개월) 할 계획이다.



sllwe@naver.com


<저작권자 © 데일리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기사수정 (조회수:250건)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dailytoday.co.kr/news/view.php?idx=29805
후원계좌 배너_십자가 (최종본)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