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데일리투데이] 中 한메이린, 예술의전당에 ‘판다’ 조소 3점 기증
  • 기사등록 2019-12-13 12:36:21
기사수정 (조회수:338건)   


▲ ( 사진: 예술의전당 )


[데일리투데이 황소현 기자] 예술의전당이 중국 한메이린예술기금회로부터 한메이린(韩美林, 1936~)의 대표작 중 청동 조소 작품 판다’ 3점을 기증받았다.

 

12일 중국 베이징 한메이린예술관에서 열린 기증식에는 저우젠핑 한메이린예술관장, 한재혁 주중한국문화원장, 예술의전당 관계자 등 문화예술과 외교계 인사들이 참석했다.

 

이번 기증은 작년 예술의전당 서예박물관에서 개최했던 한메이린 세계순회전 서울이 한중간의 우호관계를 촉진한 성공적인 문화예술 교류 사례로 평가 받은 것을 계기로 이루어졌다.

 

특히 중국의 '판다'가 가지는 상징성은 문화외교를 통한 한중관계의 개선이라는 점에서 특별한 의미를 갖는다.

 

기증된 판다 3점은 한중 우정의 아름다움과 동아시아 번영의 꿈을 이루기 바라는 마음으로 위엔위엔(圆圆)메이메이(美美), 멍멍(梦梦)로 이름 지어져, 예술의전당 서예박물관 광장에 전시된다.

 

유인택 사장은 이번에 기증 받은 작품 판다는 문화예술이 앞장서 양국의 우호를 다지는 문화외교의 상징과도 같다예술의전당을 찾는 모든 분들이 보고 즐길 수 있도록 전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메이린 작가는 기증식에서 나는 성이 한 씨여서 한국, 한국인에 특별한 정을 느낀다. 지난 전시 때 예술의전당 광장에 10점의 판다가 설치됐었는데 한여름 뜨거운 날씨에도 아이들이 판다를 끌어안고 사진 찍고 잔디밭에서 즐겁게 뛰어 노는 모습을 보고 깊은 감명을 받았다며 기증 취지를 밝혔다


또한 한중 관계는 좋을 때도 있고, 어려울 때도 있지만 중국의 자존심이자 상징인 판다가 한국에 가서 양국의 외교적, 문화적 관계가 위엔위엔(圆圆), 메이메이(美美), 멍멍(梦梦)’ 이름처럼 아름답고 원만하게 이루어졌으면 좋겠다.“고 소회를 밝혔다.



allen9191@naver.com


<저작권자 © 데일리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기사수정 (조회수:338건)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dailytoday.co.kr/news/view.php?idx=29632
후원계좌 배너_십자가 (최종본)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