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데일리투데이] 지하철, 이제 물건도 실어 나른다...‘서울형 도심물류체계’ 개시
  • 기사등록 2019-12-05 16:17:13
  • 기사수정 2019-12-06 11:59:23
기사수정 (조회수:266건)   


▲ 도시철도 기반 생활물류플랫폼 구상도


[데일리투데이 강인범 기자] 서울교통공사는 운영 중인 지하철 기반시설을 활용하여 물건을 실어 나르거나 보관하는 ‘서울형 도심물류체계’를 준비 중이라고 5일 밝혔다.


‘서울형 도심물류체계’는 도시철도 인프라를 활용해 친환경 물류 체계를 구축하여, 도심 내 물류활동을 지원하는 일종의 도심 생활 물류 체계를 말한다.


최근 택배물동량이 늘어나고 수도권 지역 집중이 심화되면서, 물류업계는 교통혼잡과 미세먼지 증가, 근로환경 악화 등 어려움을 겪고 있다. 


특히 국내 택배물동량이 지속적으로 증가하는 가운데, 도로운송 의존도가 심화되고 있어 이를 위한 해법이 필요하다고 여러차례 지적이 일기도 했다.


공사는 2017년 한국철도기술연구원, CJ대한통운과 ‘지하와 지상을 연결하는 도심물류시스템 구축연구 업무협약(MOU)’를 체결했다. 


이후 공동 기초연구를 통해 화물전용칸이 마련된 전동차를 활용하여 화물을 나르는 현장 실험을 진행한 결과 일정 부분 가능성을 검증할 수 있었다.


공사는 같은 해 물류사업팀을 구성하여, 공공기관 최초이자 유일하게 직영으로 역사 내 무인물품보관함, 유인보관소를 운영하면서 도시철도 기반의 물류플랫폼 조성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올 6월 국토교통부에서 발표한 ‘물류산업 혁신방안’에 따라, 지난 10월 개발제한구역 내 차량기지에 물류시설을 설치 할 수 있는 시행령 개정이 입법예고 되었다. 2019년 12월 법령 개정이 확정되면 차량기지를 이용한 물류 수송 서비스가 가능하다.


공사는 이에 따라 물류사업 활성화를 위한 제도 개선에도 힘쓸 것을 밝혔다.


2014년 도시철도운영자가 건설 및 운영에 필요한 자금을 충당하기 위해 부대사업을 시행할 수 있도록 개정된 도시철도법을 바탕으로 물류사업을 추진할 수 있는 법적 근거를 마련하기 위해, 유관기관과의 협의, 연구개발 수행, 관련법 개정 등 다양한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한편, 현장 사업을 기반으로 한 연구도 성과를 인정받고 있다. 공사는 ‘도시철도를 활용한 서울형 도심물류체계’라는 제목의 연구로 지난 달 29일 인천 송도컨벤시아에서 개최된 한국교통정책경제학회 2019 추계학술대회에서 최우수논문상을 수상했다.


김성완 서울교통공사 전략사업본부장은 “이번 한국교통정책경제학회 최우수논문상 수상은 공사 물류사업 추진에 큰 힘이 될 것이다.”라며, “공사는 앞으로도 시민 편익을 위해 지하철을 이용한 물류사업을 적극 추진하여, 다양한 생활 물류 서비스를 제공하겠다.”라고 말했다.



noah9191@gmail.com


<저작권자 © 데일리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기사수정 (조회수:266건)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dailytoday.co.kr/news/view.php?idx=29443
후원계좌 배너_십자가 (최종본)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