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조회수:327건)   


▲ ( 사진: wikimedia.org )


[데일리투데이 황태환 기자] 청와대가 김기현 전 울산시장에 대한 이른 바 하명수사의혹이 제기된 데에 관여한 바가 없다며 선을 그었다.

 

2일 청와대는 고민정 대변인의 브리핑을 통해 청와대 민정수석실은 법과 원칙에 따라 업무를 수행했을 뿐 해당 사건에 전혀 관여한 바가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고민정 대변인은 전날 1일 숨진 백원우 전 민정비서관 산하의 특별감찰반원으로 근무했던 검찰수사관을 비롯한 특감반원 2명과 관련해 현재 제기되고 있는 직제상 없는 일을 했다든지, 소위 백 전 비서관의 별동대였다든지 등의 억측 보도는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며 이 같이 말했다.

 

고 대변인은 해당 특감반원이었다는 2명은 특수관계인 담당으로 대통령 비서실의 직제령 등 법과 원칙에 따라 업무를 수행할 뿐이라며, “해당 반원 2명이 김기현 전 울산시장 사건수사를 점검해다는 보도가 이어지는 데에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재차 강조했다.

 

특히 김기현 전 울산시장의 첩보문건 수사 진행에 도입되었다는 창성동 특감반원들에 대해서는 전혀 아니다라고 단호히 말했다.

 

숨진 특감반원에 대해서는 고인이 활동한 민정비서관실 특감반 편제·활동을 설명하면, 당시 이 특감반은 대통령 비서실 직제 713호에 대통령 친인척 및 특수관계인 업무를 담당했다""2017년 민정실 특감반은 5명 중 3인은 친인척, 2인은 특수관계인 담당이었고, 어제 돌아가신 한 분은 특수관계인 담당 2인 중 한 명"이라고 설명했다.

 

임무에 대해서는 "민정비서관실 특감반원은 대통령 친인척 및 특수관계인 담당뿐 아니라 민정비서관실 직원이기도 하다. 민정비서관실은 민정수석실 선임 비서관실로 업무 성질 및 법규상 위배되는 사례를 제외하고는 민정수석실 조력이 가능하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는 "고인의 명복 빈다. 일어나서는 안 될 일이 일어났다""민정비서관실 업무와 관련된 과도한 오해와 억측이 고인에 대한 심리적 압박으로 이어진 게 아닌지 숙고하고 있다"며 애도를 전했다.

 

한편, 앞서 전날 1일 오후에 백원우 전 민정비서관 산하에서 특감반원으로 근무했던 검찰수사관이 전날 검찰 조사를 3시간 앞두고 지인의 사무실에서 숨진 채 발견된 바다.



whitescarf@hanmail.net


<저작권자 © 데일리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기사수정 (조회수:327건)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dailytoday.co.kr/news/view.php?idx=29344
디자인문구_List Page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