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데일리투데이] '녹두전' 신예 황인엽, 장렬한 최후! 빛나는 존재감 '합격'
  • 기사등록 2019-11-20 18:13:23
기사수정 (조회수:197건)   


▲ 사진: KBS 2TV 월화드라마 ‘조선로코 녹두전’ 방송캡쳐


[데일리투데이 황소현 기자] 신예 황인엽이 ‘녹두전’에서 장렬한 최후를 맞으며 뚜렷한 존재감을 남기고 퇴장했다.


KBS 2TV 월화드라마 ‘조선로코 녹두전’에서 황인엽은 율무(강태오 분)의 호위무사 단호 역을 맡아 극에 긴장감을 더했다. 단호는 조선 제일의 검술 실력을 지녔으며 율무에게 우직한 충성심을 보인 인물.


황인엽은 ‘녹두전’을 통해 첫 도전한 TV 드라마 연기를 성공적으로 마치며 시청자에게 눈도장을 제대로 찍었다. 캐릭터의 특징인 무술 연기와 카리스마 있는 눈빛을 실감나게 그려낸 것. 또한 마지막 화려한 액션씬으로 만들어낸 강렬한 퇴장은 시청자들의 이목을 집중시키기에 충분했다. 지난 19일 방송된 ‘녹두전’에서 단호는 율무를 지키기 위해 녹두(장동윤 분)와 쑥(조수향 분)에 맞서 싸웠고, 결국 수에 밀려 죽음을 맞고 말았다. 그리고 정신을 잃어가는 순간에도 율무에게 “송구합니다. 나리”라며 끝까지 충성심을 표현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황인엽은 마지막 촬영 이후 소속사 키이스트를 통해 “‘녹두전’에서 단호라는 역으로 연기할 수 있어서 영광이었다. 여러 선배님, 스태프들과 함께 호흡하며 많은 것을 배우고 느낄 수 있었다”고 소감을 전했다. 또한 “그동안 드라마 ‘녹두전’을 사랑해주신 많은 시청자께 감사드리고, 첫 TV 드라마 도전에 많은 가르침을 준 배우, 스태프 분들께 감사의 인사를 드리고 싶다”는 진심 어린 인사를 전했다.


황인엽은 웹드라마 ‘WHY: 당신이 연인에게 차인 진짜 이유’와 ‘프레쉬맨’에서 활약하며 웹드계 대세로 불렸다. 그리고 이번 ‘녹두전’에서 성실한 태도로 준비한 액션연기와 안정적인 연기력으로 제 역할을 톡톡히 해내며 인지도를 넓혀가고 있다. 이에 배우로서 무한 가능성을 증명한 황인엽의 향후 행보에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황인엽이 출연한 ‘녹두전’은 월, 화 밤 10시 KBS 2TV에서 방송되며, 종영까지 단 1회만을 남겨두고 있다.



allen9191@naver.com


<저작권자 © 데일리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기사수정 (조회수:197건)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dailytoday.co.kr/news/view.php?idx=29060
디자인문구_List Page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