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데일리투데이] 올해 수능, 6월과 9월 모의평가 수준과 비슷...초고난도 문항은 없다
  • 기사등록 2019-11-14 10:41:31
기사수정 (조회수:238건)   


▲ ( 사진: 한국교육과정평가원 제공 )


[데일리투데이 황소정 기자]  1114일 치러지고 있는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의 난이도가 올해 6월과 9월에 모의평가와 비슷한 수준에서 출제된 것으로 발표되었다.

 

14일 오전 930분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2020학년도 수능 브리핑에 나선 심봉섭 수능출제위원장(서울대학교 불어교육과 교수)올해 수능의 난도는 6월과 9월에 치렀던 모의평가 결과를 감안해 설정했으며, 전년도 수능 국어영역에서 출제되었던 31번 문항과 같은 초고난도 문항은 없다며 이 같이 설명했다.

 

심봉섭 위원장은 그간 국어영역에서 학생의 배경지식 여부에 따라 유불리가 갈리는 지문이 많았다는 지적이 있었고, 이에 수능 출제위원진과 검토위원진은 국어 교육과정과 교과서 등을 면밀히 검토했다, “가능한 객관적이고 모든 학생들이 해당 유불리를 느끼지 않을만한 소재 및 제재를 중심으로 지문을 찾으러 노력했다고 말했다.

 

또한 전반적인 수능 난도는 올해 6·9월 모의평가 결과를 감안했다고 강조했다.

 

심 위원장은 "두 차례 모의평가를 통해 파악된 수험생들의 학력 수준과 모의평가 대비 수능 학습 준비 향상 정도를 고려했다"고 말했다.

 

이어 "선택과목 간 응시집단의 수준과 규모가 유동적인 사회·과학·직업탐구 영역과 제2외국어 및 한문영역에서는 과목 선택에 따른 유불리 문제를 완화하고자 노력했다"고 덧붙였다.

 

한평, 당일 수능출제본부는 영역별 출제방향 발표를 통해 국어·영어영역은 출제범위 내에서 다양한 소재의 지문과 자료를 활용했다고 설명했다.

 

수학영역과 탐구영역, 2외국어와 탐구영역은 사고력 중심으로 평가하는데 중점을 두었으며, 필수과목인 한국사는 핵심내용을 위주로 평이한 수준에서 출제했다고 전했다.

 

EBS 수능 교재·강의 연계율은 예정대로 70% 수준을 유지되었다.

 

연계 대상은 올해 고등학교 3학년을 대상으로 발간한 교재 중 수능 출제기관인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이 감수한 교재와 이를 이용해 강의한 내용이다.

 

연계방식은 영역·과목별 특성에 따라 개념이나 원리, 지문이나 자료, 핵심 제재나 논지 등을 활용했다.



dt2018@daum.net


<저작권자 © 데일리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기사수정 (조회수:238건)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dailytoday.co.kr/news/view.php?idx=28902
디자인문구_List Page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