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데일리투데이] '공론없는 마녀사냥' 외고•국제고 •자사고, 교육부 발표에 즉각 '반발'
  • 기사등록 2019-11-07 17:21:33
기사수정 (조회수:141건)   


▲ ( 사진: 김영성 기자 ) 김철경 서울자사고교연합회장이 7일 서울 중구 이화여고 100주년 기념관에서 교육부의 자사고 일괄 폐지 정책에 대한 입장 발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교육부는 이날 외국어고(외고), 국제고, 자율형사립고(자사고) 등 3개 고등학교 유형을 2025년 한꺼번에 일반고로 바꾸는 등의 `고교서열화 해소방안`을 발표했다.


[데일리투데이 황소정 기자]  교육부가 7일 자율형사립고(자사고외국어고(외고국제고를 2025년 한꺼번에 일반고로 바꾸겠다는 계획을 공식 발표한 가운데, 관련 학교들은 모두 정부를 향해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발표 직후 당일 오후 서울자사고교장연합회(자교연)는 서울 중구에 있는 자사고 이화여자고등학교에서 정부 계획을 규탄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교육계 마녀사냥이라며 거세게 반발했다.

 

김철경 대광고등학교 교장 및 자교연 회장은 정부가 이른 바 평등교육을 한다며, 학생의 학교 선택권을 빼앗고, 공정성이라는 미명 하에 다양한 수월성 교육에 충실히 해온 자사고를 말살시키려 한다며 규탄의 입장을 밝혔다.

 

이어 김 회장은 자사고는 정해진 교육의 틀 안에서 최선을 다해왔다""(정부가) 국면 전환을 위해 교육을 건드리면서 각종 죄를 오로지 자사고와 외고에만 뒤집어씌우는 것이 분통하고 억울하다"고 분통을 터트리기도 했다.

 

한편, 제도 전환에 직접적으로 영향을 받는 재학생과 학부모들도 정부의 해당 정책에 날선 비판을 전했다.

 

지난 5일 기자회견을 열고 교육부의 정책을 철회할 것을 주장했던 전국 외고-국제고 학부모연합회는 어떤 공론화 과정도 없지 않았나?라며, “총선 여론몰이형 정책 시행을 그만두어라라고 강조했다.

 

학부모연합회는 외고·국제고는 획일적 교육의 문제점을 보완하기 위해 세워진 학교"라면서 "학생들은 적성과 특기에 따라 공교육 내에서 외고·국제고를 선택했을 뿐인데 특혜를 받은 것처럼 오인되고 있다", ”정부가 교육 문제를 정치적 관점에서 다루면서 힘의 논리로 결론을 내렸다"고 정책 철회를 다시 요구했다.



dt2018@daum.net


<저작권자 © 데일리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기사수정 (조회수:141건)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dailytoday.co.kr/news/view.php?idx=28749
디자인문구_List Page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