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데일리투데이] 국회 환노위, ‘엘리베이터 사망사고 관련 현안 질의’
  • 기사등록 2019-11-07 14:54:07
  • 기사수정 2019-11-07 16:44:04
기사수정 (조회수:145건)   


▲ ( 사진: 권훈 기자 / 데일리투데이 사진부 DB )


[데일리투데이 신보경 기자] 국회가 엘리베이터 설치 협력업체 근로자 사망사고에 대한 구조적 원인과 대책 재점검에 나섰다.


국회 환경노동위원회(위원장 김학용)7일 국내 엘리베이터 4사 대표이사를 증인으로 불러, 엘리베이터 설치공정만 분리하여 공동수급계약의 형태로 진행하는 업계의 구조적 문제를 질의응답 등을 통해 확인하는 자리를 가졌다.


환경노동위원회 김학용 위원장은 "공동수급 형태를 띠고 있으나 사실상 하도급 관계로 보이는 만큼, 엘리베이터 4사는 원청으로서 현장 안전을 책임질 수 있는 대책을 수립해야 근로자들이 안전하게 일할 수 있는 노동 환경이 조성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 1011일 국정감사 기간 중 국회 환노위는 엘리베이터업계 경영진을 증인으로 불러 협력업체 소속 근로자의 사망사고의 원인과 대책에 대하여 신문하고, 일부 업체는 재발방지를 약속하였으나, 1012일에도 엘리베이터 근로자가 사망하는 등 사고가 잇따랐다.


이에 환노위는 국내의 4개 엘리베이터 업체의 대표이사를 증인으로 부르기로 1015일 의결한 바 있다.

그러나 3명의 증인은 해외출장 및 중요업무 등의 이유로 불출석하였고, 참석한 증인마저 책임 있는 답변을 하지 못하자 위원장이 간사와 협의하여 국정감사가 종료된 이후 엘리베이터 사망사고에 대한 현안질의만 별도 심의하기로 하면서 4명의 대표이사를 증인으로 다시 자리에 앉게되었다.


국회에서의 증언·감정 등에 관한 법률에 따르면, 국정감사가 아니더라도 국회는 안건심의 시 관련자를 증인 또는 참고인으로 출석할 것을 요구할 수 있다.


한편, 현안질의에는 국정감사에 불출석하였던 3명을 포함한 4명의 대표이사가 참석하기도 했다.



boky0342@daum.net


<저작권자 © 데일리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기사수정 (조회수:145건)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dailytoday.co.kr/news/view.php?idx=28738
디자인문구_List Page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