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조회수:152건)   


▲ 사진: SBS 플러스 ‘다함께 차차차’ 방송캡쳐


[데일리투데이 황소현 기자] SBS Plus 새 예능 '다함께 차차차'가 새로운 풋살 예능의 등장을 알렸다. 


지난 5일 첫방송 된 '다함께 차차차'는 중간중간 간단한 풋살 룰 설명과 포지션 설명으로 평소에 풋살에 대해 잘 알지 못했던 이들도 쉽게 이해할 수 있게 만들어 주었으며, 어디서도 본 적 없는 색다른 멤버 조합에서 나오는 유쾌한 케미로 예능의 재미까지 더하며 두 마리 토끼를 잡았다는 호평을 받았다. 


특히 이날 방송에서는 주장 이수근을 주축으로 'GOAL 미남' 풋살단 멤버들이 결성되는 모습이 그려졌다. 입단 조건은 오로지 '축구를 사랑할 것'이라는 조건 단 하나로, 연예계 축구 마니아 이수근, 딘딘, 한현민, 이진호, 정세운, 하성운, 유승우, 송유빈, 김국헌, 장문복, 희석, 김관수 12명의 멤버, 그리고 이천수 감독이 모여 최강 라인업을 완성했다. 


멤버들이 모두 모인 뒤 본격적인 실력 확인을 위해 1군과 2군을 나누는 자체 평가전이 시작 됐다. 초록팀과 주황팀으로 나뉘어 연습 경기를 치르게 된 멤버들은 테스트라고는 생각되지 않을 만큼 치열한 경기를 펼쳤다. 이때 김관수와 이수근의 발군의 활약이 돋보여 시청자들의 이목을 사로잡았다. 


김관수는 왼쪽으로 돌파한 후 정교한 왼발 슈팅으로 초록팀에 첫 골을 안겨줬다. 이어서 두번째 골까지 성공시키며, ‘공간의 지배자’라는 칭호를 얻었다. 김관수는 배우라고는 믿기지 않을 만큼 뛰어난 축구 실력으로 같은 팀원들의 신뢰를 얻은 것은 물론 “전반전은 김관수의 독무대였다. 내가 좋아하는 스타일이다. 너무 매력있다”며 이천수의 극찬을 받았다. 또한 자체 평가전에서 1등을 차지해 당당히 1군에 이름을 올리며 프로그램의 에이스로 주목 받아 앞으로의 활약을 기대하게 만들었다. 


이수근은 ‘호통’과 ‘감독’을 맡아 웃음을 담당하는 한편, 후반전 경기에서 ‘예능계의 메시’라는 자신의 별칭을 실력으로 보여줬다. 팀 내 최고령 선수라는 것이 믿기지 않을 만큼 경기장 여기저기를 누비며 뛰어난 체력을 자랑했고, 여러 번의 슈팅 시도로 상대팀을 긴장하게 만들어 존재감을 드러냈다. 


이후 체력 보충을 위한 식사 자리로 이동하였으며, 1군과 2군은은 각각 꽃등심과 소고기 국밥으로 나뉜 차별 식사를 하게 되었다. 이때 이수근은 밥도 없이 국만 먹고 있는 2군 멤버들을 눈여겨 보다가 밥을 챙겨주고, 밥을 못 먹은 해설 위원들을 살뜰히 챙기는 등 프로그램의 어미새 역할을 톡톡히 해내며 센스만점 주장의 면모를 보여주기도. 


이처럼 ‘다함께 차차차’는 예능인 이수근이 진지하게 축구에 임하는 모습과 맏형으로 동생들을 챙기는 다정한 모습 등 새로운 면모로 시청자들의 이목을 사로잡은 동시에, 다수의 ‘GOAL 미남’ 군단 중 김관수라는 새로운 라이징 스타의 탄생을 알리며 이들의 도전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한편, 국내 최강 풋살팀을 꺾기 위해 도전하는 연예인 축구단의 활약이 담긴 SBS Plus ‘다함께 차차차’는 매주 화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allen9191@naver.com 


<저작권자 © 데일리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기사수정 (조회수:152건)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dailytoday.co.kr/news/view.php?idx=28719
디자인문구_List Page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