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데일리투데이] 고양시, 코리아특급 박찬호와 함께 야구 꿈나무들의 ‘꿈의 캠프’ 개최
  • 기사등록 2019-10-24 16:42:26
기사수정 (조회수:184건)   


▲ 코리아특급 박찬호와 야구꿈나무들의 1박2일 ‘꿈의캠프’ 진행된다.


[데일리투데이 이정석 기자]  고양시가 후원하고 (재)박찬호장학재단이 주최하는 ‘2019 고양시-박찬호 유소년야구캠프’가 오는 11월 2~3일, 1박2일간 고양시 NH인재원(일산동구 설문동)에서 열린다. 올해 슬로건은 ‘개척자들(The pioneers)’이다.


유소년 야구선수들 사이에서는 꼭 참가하고 싶은 ‘꿈의 캠프’로 통하는 ‘고양시-박찬호 유소년 야구캠프’는 유소년 야구선수 120명과 ‘아시아 최고의 메이저리그 투수’ 박찬호 선수 등 프로야구 선수 전현직 15여 명이 멘토로 참가한다. 유소년 선수들은 포지션별로 올 스타급 프로야구 선수에게 직접 지도를 받는다.


올해 멘토는 ‘포스트 이승엽’인 삼성의 구자욱(삼성)과 ‘200안타 타격왕’ 서건창(키움), ‘2016 신인왕’ 신재영 선수(키움) 등이 참여할 예정이다.


고양시-박찬호 유소년 야구캠프를 거쳐 간 멘토는 류현진(LA다져스), 이승엽(전 삼성), 이대호(롯데), 김태균(한화), 박병호(키움) 등 정상급 선수들이다.


꿈나무들은 멘토들에게 야구기술 및 노하우는 물론 체력관리 등을 배우고 정신력 함양, 스포츠맨십 등도 지도받을 예정이다.


2020년 10회를 맞는 이 캠프는 1회 캠프 출신 김혜성(키움) 선수가 프로무대에서 맹활약하고 있고 세계리틀야구선수권대회에 출전하는 국가대표 20여 명이 배출됐다.


박찬호 선수는 “고양시의 후원이 없었다면 불가능했을 이 캠프가 10회째를 바라보게 돼 감개무량하다”면서 “유소년꿈나무들에게 더 알찬 정보를 전달할 수 있도록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이재준 고양시장은 “박찬호 선수의 열정이 많은 유소년꿈나무들에게 희망을 주고 한국야구의 미래를 이끌고 있다”면서 “내년 10회 캠프도 더욱 의미 있는 행사로 진행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good1985@empas.com


<저작권자 © 데일리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기사수정 (조회수:184건)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dailytoday.co.kr/news/view.php?idx=28434
디자인문구_List Page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