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데일리투데이] '역세권 청년주택' 인허가 빨라진다… 통합심의 대상 확대
  • 기사등록 2019-10-21 09:04:43
  • 기사수정 2019-10-21 09:06:38
기사수정 (조회수:144건)   


▲ ( 사진: 김영성 기자 / 데일리투데이 사진부 DB )


[데일리투데이 황소정 기자]  서울시가 역세권 청년주택 공급촉진지구의 지정가능 면적을 2이상에서 1이상으로 완화하는 내용을 골자로 하는 '역세권 청년주택 공급 지원에 관한 조례'24일부터 시행된다고 21일 밝혔다.


이번 개정 조례는 개정된 민간임대주택에 관한 특별법'에서 촉진지구를 지정할 수 있는 면적 규정(1천 제곱미터 이상 범위)이 조례로 위임됨에 따라 이뤄졌다.


공급촉진지구로 지정되면 도시·건축·교통·경관 등 개별적으로 이루어지던 9개 심의를 통합해 심의한다. 심의별로 시청과 구청을 오갈 필요없이 시가 지구단위계획 수립부터 건축 인허가까지 원스톱 처리한다.


행정처리가 빨라지면서 사업기간도 일반 사업지보다 약 3~5개월 단축된다.

시는 앞서 작년 10공급촉진지구지정 가능 면적을 5이상2이상으로 완화한 데 이어, 추가 완화 조치로 청년대학생신혼부부 주거안정을 위한 역세권 청년주택공급 활성화를 기대하고 있다.


류훈 서울시 주택건축본부장은 사업 기간을 단축하고 민간 사업자의 사업성을 높이는 방향으로 관련 제도를 지속적으로 개선완화해 역세권 청년주택을 조기에 공급하고, 서울시내 모든 역세권에 하나 이상의 청년주택을 공급하는 ‘11을 이뤄가겠다며, 당초 2022년까지 목표한 8만호 공급에 차질이 없도록 지속 노력해 청년대학생신혼부부의 주거안정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역세권 청년주택사업은 사회초년생인 청년층이 높은 임대료 때문에 겪고 있는 주거난 해소를 위해 서울시가 역점적으로 추진하는 정책이다.


2016년 관련 제도 마련 이후 지금까지 42개 사업(16,769)을 인허가 완료했으며, 50여 개 사업(17,000)이 인허가 진행 중에 있다.



dt2018@daum.net


<저작권자 © 데일리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기사수정 (조회수:144건)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dailytoday.co.kr/news/view.php?idx=28335
디자인문구_List Page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