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데일리투데이] 행안부, 전국 개발사업장 대상 ‘재해영향평가 이행실태’ 점검
  • 기사등록 2019-10-20 22:29:21
기사수정 (조회수:158건)   


▲ ( 사진: 김영성 기자 / 데일리투데이 사진부 DB )


[데일리투데이 신보경 기자]  행정안전부가 21일부터 오는 111일까지 10이상 개발사업장들의 재해영향평가 협의사항 이행실태를 확인하기 위해 현장점검을 실시한다고 발표했다.

 

재해영향평가는 각종 개발사업을 시작하기 전에 홍수나 산사태 등 자연재해 유발요인 등을 분석하여 개선대책을 마련하는 제도이다.


이번 점검대상은 2017년부터 2019년까지 최근 3년간 재해영향평가 협의를 완료한 중앙부처 214, 지자체 94개 등 총 308개 개발사업장이며 점검 방식은 민·관 합동으로 권역별 10여개소씩 표본점검 형태로 진행한다.

 

행안부 소속 8, 국립재난안전연구원 3, 외부 전문가 12명 등 총 23명으로 이루어진 4개 반이 점검에 참여한다.

 

앞서 행안부는 지난 923일부터 108일까지 개발사업장 308개소 전체에 대한 자체 점검을 실시하고 결과를 제출받았다고 전한 바다.

 

제출받은 결과에 따르면,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발생지역인 인천·경기·강원 지역 167개 개발사업장은 방역여건 등을 고려해 자체점검 결과로 대체하고 점검대상에서 제외하기로 했다.

 

주요 점검 내용은 개발 전 마련된 재해저감대책이 시공계획에 반영되었는지 여부 공사 중 안전 확보를 위한 임시침사지(공사장 토사가 하류지역에 내려가는 것을 막기 위해 설치하는 임시 저장소저류지(빗물 저장소) 등 설치여부 ·성토 사면(산을 깎거나 흙을 쌓아올린 곳) 시공 및 관리실태 등 재해영향평가 협의사항 전반이다.

 

아울러 점검과는 별도로 현장에서 느끼는 애로사항 등을 접수해 개선과제를 마련할 계획이다.

 

한편, 행안부는 이번 점검을 통해 재해예방대책이 소홀한 사업장에 대해 해당 부처와 지자체 및 사업시행자를 통해 즉시 개선 조치한다는 방침이다.

 

이를 지키지 않는 사업시행자는 공사 중지와 과태료 부과 등 적극적인 조치로 행정지도를 강화해 나갈 예정이다.

 

서철모 행안부 예방안전정책관은 이번 점검을 통해 재해영향평가 관계 기관 및 현장 관리책임자들이 예방대책 이행의 중요성을 공감하고 적극 동참해 안전한 사업장을 구축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boky0342@daum.net


<저작권자 © 데일리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기사수정 (조회수:158건)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dailytoday.co.kr/news/view.php?idx=28330
디자인문구_List Page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