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데일리투데이] 편의점, 청소년 담배판매 단속 강화...미성년 담배 소비 소폭↓
  • 기사등록 2019-10-18 15:43:18
  • 기사수정 2019-10-18 15:47:44
기사수정 (조회수:175건)   


▲ ( 사진: 김영성 기자 / 데일리투데이 사진부 DB )


[데일리투데이 황소정 기자]  서울시가 청소년 담배불법판매 제로를 목표로 기업형 수퍼마켓 조사, 편의점 맞춤형 계도, 신종 전자담배 단속을 확대 추진한다.


시는 앞으로 모니터링과 맞춤형 계도로 청소년에 담배가 판매되지 않도록 하고, 동시에 반복적으로 불법판매하는 업소는 강력 단속한다.


먼저 10월부터 2개월간 편의점 1,300여개소 대상으로 하반기 담배불법판매 모니터링을 실시한다


점차 기업형 슈퍼마켓 등으로도 모니터링 대상을 확대할 예정이다. 궐련담배뿐만 아니라 최근 청소년 관심을 끌고 있는 신종 전자담배까지 불법판매 모니터링을 추진할 계획이다.


더불어 편의점별로 규모, 위치 등 환경에 따라 불법판매율에 차이가 있는 만큼 규모가 크거나 상업지역 등에 위치한 편의점에 대해 집중적으로 불법판매 근절 계도를 실시한다.


또한 대형 편의점 불법판매율은 24.9%, 중형 18.6%, 소형은 11.5% 순으로 규모별로 격차가 있고, 상업지역 편의점의 경우 19.5%, 주거지역(16.7%)이나 사무실 밀집지역(11.8%) 보다 높아 편의점 환경별 맞춤형 중재도 강화할 예정이다.


나백주 서울시 시민건강국장은 서울시 청소년 담배불법판매 근절사업과 편의점 업체 자정 노력이 더해져 불법판매율이 획기적으로 줄고, 서울시 청소년 흡연율이 감소하는 성과가 나타나고 있다, “앞으로 청소년의 전자담배, 신종담배 유입을 차단하는 정책을 추진하기 위해 유관기관 협력을 확대하고 이해관계자와 공동 노력을 강화해 서울시 청소년 담배불법판매율이 제로가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시는 모니터링-계도-단속추진을 목적으로 한 서울형 담배근절사업결과 발표를 통해 편의점의 담배 불법판매율이 5년간 48.3%에서 17.8%로 획기적으로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전했다.


시가 청소년 담배접근 근절을 위해 2015년부터 편의점 청소년 대상 담배불법판매 모니터링을 실시한 결과, 불법판매율이 48.3%(2015)에서 37.3%(2016)32.7%(2017)24.4%(’18)로 매년 감소했다.


특히 올 6월 편의점 1,300개소를 미스터리 쇼핑으로 점검한 상반기 조사에서 담배 불법판매율이 17.8%(232개소)로 급감해, 2015(48.3%)보다 30.5%p나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담배판매를 할 때에 구매자 연령 미확인 비율도 201547.6%에서 올해 17.7%로 대폭 감소했다. 편의점에서 청소년으로 보이는 담배구매자에 대해 연령 및 신분증을 확인하는 비율이 월등히 높아진 것으로, 담배판매 환경이 정화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특히 이를 반영하듯 연령 미확인율이 낮은 자치구는 담배 불법판매도 적었다. 25개구 중 강서구(3.6%)가 불법판매율이 가장 낮고, 이어 강북구(4.4%), 중랑구(6.7%), 은평구(8.0%)10%미만을 기록했다.


이들 4개구(강서·강북·중랑·은평)연령 미확인율도 모두 10% 미만으로, 신분증 확인율이 높아 결과적으로 청소년 담배판매 금지가 잘 지켜지는 지역으로 조사됐다.



dt2018@daum.net


<저작권자 © 데일리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기사수정 (조회수:175건)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dailytoday.co.kr/news/view.php?idx=28309
디자인문구_List Page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