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조회수:186건)   

[호주 데일리]는 데일리투데이와 기사제휴를 맺은 호주 현지 신문 'iTOP News'의 기사들을 다루고 있습니다. 호주의 정치와 경제, 사회, 문화 등 다양한 분야의 정보 기사들을 소개합니다. 해당 기사의 저작권은 'iTOP News'에 있으며, 데일리투데이는 이를 준수합니다.


▲ ( 사진: 호주 ITOP news 홈페이지 )


올 여름 호주에서 폭염, 가뭄, 산불 위험이 한층 가중될 것으로 경고됐다.


특히 호주 동부의 가뭄 피해지역일 수록 이같은 위험은 더욱 높아질 것으로 보여, NSW주 농촌지역의 탄식이 이어질 전망이다.


호주 기상청은 이같은 경고를 발표하면서 올해 9월까지의 평균 기온은 이미 1910년 기상청 기록이 시작된 이래 최고치를 기록했다고 덧붙였다.


동시에 이 기간 동안 호주의 강우량은 역대 4번째로 적었고, 1965년 이후로는 역대 최저치였다.


기상청의 한 관계자는 올 여름 호주 동남부 내륙지방의 경우 극도로 가물고 무더운 날씨가 예상되며, 서부호주주의 해안 및 고지대 역시 비슷한 상황에 처하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관계자는 특히 열풍이 해안선을 따라 폭염을 내륙으로 이동시키면서 동남부 지역 전체가 폭염, 가뭄, 산불의 위험에 직면케 될 것이라고 재차 경고했다 .


NSW 주와 퀸슬랜드 주 내륙지방은 이미 봄철 산불로 홍역을 이미 치른 바 있다.



©TOP Digital


<저작권자 © 데일리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기사수정 (조회수:186건)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dailytoday.co.kr/news/view.php?idx=28306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