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데일리투데이] ' 2019년 생태계를 문화로, 축제로'...'우리의 좋은 시간' 개최
  • 기사등록 2019-10-18 10:49:51
  • 기사수정 2019-10-18 10:51:15
기사수정 (조회수:187건)   


▲ 모두의 시장 전경


[데일리투데이 이정석 기자] 문화비축기지에서는 2019 생태문화축제 ‘우리의 좋은 시간’을 오는 25일부터 27일까지 개최한다.


문화비축기지는 서울의 대표적인 복합문화공원으로 서울시 최초로 시민 주도형 도시재생 과정을 통해 조성되어, 지난 2년간 협치 시민, 협력 시민이 공원운영에 참여하였다.


‘우리의 좋은 시간’은 인간에 의해 병들어가고 있는 지구에서 지혜롭게 살아갈 수 있는 삶의 방식이 무엇인지 생태적 삶을 고민하는 다양한 분야의 시민과 창작자들이 함께하는 축제의 장이다. 


10여명의 대표 창작자들을 중심으로 40여개의 워크숍과 강의가 진행되고, 문화마당에서는 다양한 장르의 공연, 친환경 ‘모두의 시장’, 가족단위 방문객을 위한 놀이터, 문화운동회 등의 시민참여프로그램들이 풍성하게 운영된다.


26일 토요일 오후 4시에는 낯선 연주자들의 공연으로 개막식을 시작할 예정이다. 


익숙한 생활용품으로 낯선 모습의 악기를 제작하여 연주하는 아티스트와 낯선 리듬의 아프리칸 아티스트, 축제를 준비하고 만든 창작자와 활동가(크루)들, 시민 누구나가 즐길 수 있는 ‘300인의 시민:모두의 식탁’도 함께 할 수 있다.


또한 문화마당에 조성된 ‘제작 라이브러리(ASM)’는 버려진 생활용품들을 다시 사용할 수 있도록 만드는 제작공간이다. 비치된 다양한 공구와 재료들은 축제 참여자들이 자유롭게 활용할 수 있다.


워크숍 ‘난세에 날아보세’는 인간이 지구에 미친 환경오염과 석유 시대의 난세(亂世)를 극복할 수 있는 새로운 삶의 방법을 경험할 수 있다. 대안적 생활 방식을 추구하는 아티스트와 활동가들과 토론과 ‘대나무 인디언 티피 짓기’를 직접 체험할 수 있다.


이어 ‘더 좋은 시간’이란 주제로 지구인의 삶, 소비에 의존하지 않는 생존 방식에 대한 담론을 라운드테이블, 강연, 세미나 형태로 운영한다.


문화마당 ‘바꿔 놀이터’에서는 입장권으로 플라스틱 장난감을 준비해 오면, 친환경적인 소재의 장난감을 직접 제작하여 바꿔 놀 수 있다.


이 외에도 농기계로 가을 토종 씨앗을 타작해볼 수 있는 ‘토종 씨앗을 받아라!’, 태풍으로 쓰러진 나무를 활용하여 아이와 어른이 함께 움집을 지어볼 수 있는 ‘나무때기와 함께’, ‘비블리오 배틀’, ‘E-textile 입문 키트: 바느질로 회로를!’ 등 아이들의 호기심과 창의성을 키울 수 있는 체험이 다양하게 펼쳐진다.


2019 생태문화축제 ‘우리의 좋은 시간’에 대한 자세한 사항은 문화비축기지 블로그에서 확인하거나 문화비축기지로 문의하면 안내받을 수 있다.



good1985@empas.com


<저작권자 © 데일리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기사수정 (조회수:187건)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dailytoday.co.kr/news/view.php?idx=28295
디자인문구_List Page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