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호주 데일리] 호주정부, 시민권 수여식 1월 26일 오스트레일리아 데이에 '쐐기'
  • 기사등록 2019-09-23 16:07:13
기사수정 (조회수:193건)   

[호주 데일리]는 데일리투데이와 기사제휴를 맺은 호주 현지 신문 'iTOP News'의 기사들을 다루고 있습니다. 호주의 정치와 경제, 사회, 문화 등 다양한 분야의 정보 기사들을 소개합니다.해당 기사의 저작권은 'iTOP News'에 있으며, 데일리투데이는 이를 준수합니다.



▲ ( 사진: 호주 ITOP news 홈페이지 )


“126일 오스트레일리아 데이는 원주민들의 무덤 위에서 춤을 추는 날이라며 공식 행사를 거부하는 일부 지역 카운슬의 비토 움직임에 쐐기를 박는 차원에서 연방정부가 시민권 수여식 날짜를 126일로 못 박았다.

 

연방 정부의 이 같은 움직임은 오스트레일리아 데이 날짜를 자체적으로 변경하고 시민권 수여식 행사를 취소한 멜버른의 야라 카운슬과 NSW 바이런 샤이어 카운슬 등에 이어 다수의 지역 카운슬들이 여기에 합류할 조짐을 보인데 따른 자구책이다.

 

가장 최근에는 타스마니아 론세스턴 카운슬이 시민권 수여 행사를 126일 오스트레일리아 데이에서 125일로 변경한 바 있다.

 

하지만 향후 지역 카운슬들이 정부 규정을 따르지 않을 경우 시민권 행사를 진행할 수 없게됨에 따라 126일 오스트레일리아 공식 기념행사를 거부하기 힘들 것으로 보인다.

 

데이비드 콜만 이민 장관은 오스트레일리아 데이는 우리의 성공적인 다문화 주의 국가로의 성공을 기념하는 기회라며 우리는 최대한 많은 사람들이 126일에 호주 시민이 되는 특권을 누릴 수 있기를 바란다라고 말했다.

 

연방 정부는 이같은 날짜 규정과 함께 시민권 행사 시의 복장 기준을 만들고 이를 시행하도록 카운슬 측에 협조를 요청했다.

 

앞서 스콧 모리슨 연방 총리는 고무 슬리퍼(thongs)나 보드용 반바지(boardshorts) 등 지나치게 간편한 차림을 하고 시민권 수여식에 참석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는 점을 경고한 바 있다.

 

 

©TOP Digital

 


<저작권자 © 데일리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기사수정 (조회수:193건)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dailytoday.co.kr/news/view.php?idx=27633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