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데일리투데이] 피아니스트 임동민, 8년만에 Sony Classical에서 3집 음반 발매
  • 기사등록 2019-09-20 18:55:00
기사수정 (조회수:264건)   


▲ ‘Chopin & Schumann’ 앨범커버 (사진: 소니뮤직)


[데일리투데이 황소현 기자]  피아니스트 임동민이 2011년 쇼팽 음반 이후 8년만인 2019년 9월 20일에 소니 뮤직에서 3집 ‘Chopin & Schumann’을 발매한다.


앨범 녹음은 JCC 아트센터 콘서트홀에서 올 7월에 삼일 동안 진행됐다. 녹음은 ‘Sempre la Musica’의 대표이자 서울시향, 백건우, 조수미 등 세계적인 음악가들과 녹음작업을 하고 있는 톤마이스터인 최진 대표가 프로듀서를 맡았다.


피아니스트 임동민은 1996년 국제 영 쇼팽 콩쿠르 1위를 시작으로 이탈리아 비오티 국제 콩쿠르 3위, 부조니 콩쿠르 3위, 차이콥스키 콩쿠르 5위, 프라하 봄 국제 콩쿠르 2위 등 세계 콩쿠르를 석권하며 인정 받았고, 2005년에는 한국인 최초로 쇼팽 국제 콩쿠르 3위에 올라 또 한번 그 실력을 세계 무대에 과시하였으며, 한국인 최초로 차이콥스키 콩쿠르, 쇼팽 콩쿠르를 동시에 입상한 피아니스트가 되었다.


앨범 선곡 이유에 대하여 피아니스트 임동민은 “쇼팽은 슈만과 비교했을 때 음악적인 캐릭터 성에 있어서 많은 대조가 있지요. 쇼팽 스케르초는 훨씬 화려하며 에펙트가 있는 편이고, 슈만은 클라라에 대한 사랑, 어린이의 세계를 순수하고도 심오하게 표현하고 있어요. 그런 대조되는 면을 한 앨범에서 보여드리고 싶었습니다.”고 말했다.


임동민은 2005년 쇼팽 콩쿠르 당시와 지금의 쇼팽 해석에 있어서 달라진 점을 꼽으며 인생의 변화에 대하여 이야기했다. 쇼팽 해석에 관한한 평론가와 대중 모두로부터 최고의 찬사를 받아온 그는 이번 음반에서 슈만 ‘어린이 정경’과 쇼팽 ‘스케르초’를 연주하며 섬세한 연주와 개성 있는 해석으로 피아노 매니아들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allen9191@naver.com


<저작권자 © 데일리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기사수정 (조회수:264건)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dailytoday.co.kr/news/view.php?idx=27606
디자인문구_List Page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