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호주 데일리] 태권도·사물놀이 등 한국 전통 공연에 '리틀 코리아' 분위기 '후끈'
  • 기사등록 2019-09-20 14:06:32
  • 기사수정 2019-09-20 14:08:54
기사수정 (조회수:215건)   

[호주 데일리]는 데일리투데이와 기사제휴를 맺은 호주 현지 신문 'iTOP News'의 기사들을 다루고 있습니다. 호주의 정치와 경제, 사회, 문화 등 다양한 분야의 정보 기사들을 소개합니다.해당 기사의 저작권은 'iTOP News'에 있으며, 데일리투데이는 이를 준수합니다.



▲ ( 사진: 호주 ITOP news 홈페이지 )


태권도의 우렁찬 기합소리와 사물놀이의 신명나는 연주가 스트라스필드 한인상권을 후끈 달궜다.


14일 오전 시드니 한인밀집지역 스트라스필드의 광장은 오랜만에 한국 전통 무예 시범과 민속 공연으로 추석 분위기를 한껏 고조시켰다.


스트라스필드한인사업인연합회(SKBA, 회장 이기동)6년만에 한국 명절을 기념하는 행사를 부활시킨 것.


SKBA2007년부터 2010년까지 매년 2월경 연례행사로 스트라스필드 (한국식) 음력설 축제를 개최했지만, 아쉽게 2011년부터 중단된 바 있다.


스트라스필드 음력설 축제는 2013년 스트라스필드카운슬이 부활시켰지만 단발성으로 그쳤다.


SKBA는 한인 사업인 권익 증진과 침체되는 한인상권 활성화를 위해 음력설 축제를 대신해 스트라스필드 한가위 축제를 이번에 처음으로 개최했다.


이번 축제는 이기동 SKBA 회장의 환영사, 앤토완 두에이히(Antoine Doueihi) 스트라스필드 시장의 축사, 카렌 펜사베니 스트라스필드 시의원의 조디 맥케이 NSW노동당 대표 축사 대독, 이기선 시드니한인회 부회장의 축사에 이어, 행사 주최측의 권순재, 이미진 전 SKBA 회장에 대한 감사패 증정의 순서로 시작됐다.


박은정 소프라노가 선사한 가곡 그리운 금강산과 경상도 민요 울산 아가씨는 타국에서 한가위를 맞는 한인들의 향수를 자극했다.


이어 관객들이 직접 참가하는 제기차기, 투호, 뻥튀기 먹고 휘파람 불기가 연달아 열리자 어느새 행사장 주변은 한인과 외국인 남녀노소로 붐비기 시작했다. 한인들은 오랜만에 즐기는 한가위 전통놀이에, 외국인들은 새로운 놀이 체험에 재미있어 했다.


풍물패 비나리에 이어 한인상권 돌며 행운과 만복 빌어 = 제기차기와 투호에 참가해 경품을 받은 베트남계의 젊은이인 알렌은 게임을 좋아한다. 제기차기와 투호를 처음해보지만 너무 재미있다고 밝혔다. 리드컴에 거주하는 김요셉 씨는 아주 오랜만에 해보는 게임인데 재미있다고 했다.


막간을 이용해 젊은 관객들이 선사한 즉석 댄스도 큰 관심과 박수를 받았다. 한국의 국기 태권도 시범은 관객의 흥미를 최고조로 끌어올렸다. 절도있는 품새와 연무, 고난도의 격파와 대련이 펼쳐지자 많은 관객들이 휴대폰을 꺼내 촬영하며 박수갈채를 보냈다. 힘차고 역동적인 검법과 격검에 이은 유도 시범도 인기였다.


관객들이 참여하는 팔씨름도 호응을 얻었다. 참가자들은 혼신의 힘을 다해 승부를 펼쳤다. 남녀 우승자에겐 증서가 수여됐다.


행사의 대미는 한인 사물놀이패가 장식했다. 풍물패 터울림은 개인과 가족 및 사업체의 만사형통과 소원성취를 빌어주는 비나리로 흥을 고조시킨 뒤, 조화롭고 신명나는 고품격 농악놀이 한마당을 선사했다. 그리곤 스트라스필드 플라자 안 통로를 거쳐 더블루바드 거리의 상가를 따라 행운과 만복을 빌어주는 지신밟기로 행사를 마무리했다. 천지를 깨우는 풍물패의 흥겨운 연주소리에 많은 상가의 고객들과 행인들은 관심을 나타냈다.


행사 활성화시키면 한인 사업체 홍보에 크게 기여할 것” = NSW대 재학생인 임채연 씨는 외국인들이 한국 전통 문화에 친근하게 다가갈 수 있고 추석에 대해 잘 알 수 있도록 행사가 잘 기획 진행된 것 같다고 호평했다.


한식당 CC트레인의 김혁동 대표는 처음 시작할 때 사람들이 올까 걱정했는데, 태권도와 농악 공연이 사람 끌어 모으는 것 보고 깜짝 놀랐다면서 다음부터는 한인 사업자들의 참여도가 높아질 것이라고 예상했다.


김 대표는 이어 행사를 계속해야 할 것 같다. 한인 볼거리와 먹거리로 계속 관심 끌면 열심히 살아가는 스트라스필드 한인 사업체 홍보에 크게 기여할 것이라며 행사를 좀 더 활성화시키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기동 SKBA 회장은 스트라스필드 한가위 축제는 한국의 정신적 문화를 다른 공동체와 공유하기 위해 개최되는 것이라며 앞으로 매년 개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맥케이 노동당 대표는 행사를 준비한 관계자 모두에게 감사의 뜻을 전하며 스트라스필드는 한인사회 덕분에 행운이고 자랑스럽다면서 즐겁고 행복한 시간이 되길 기대했다.


이날 권기범 전 스트라스필드 시장, 박명희 밴디고은행 스트라스필드 지점장, 박은덕 코윈 회장, 크리스티나강 전 어번 주의원 후보, 넬라 홀 스트라스필드 시의원 등이 행사에 참석했다.


권상진 기자 editor@topnews.com.au



©TOP Digital



<저작권자 © 데일리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기사수정 (조회수:215건)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dailytoday.co.kr/news/view.php?idx=27600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