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데일리투데이] ‘너의 노래를 들려줘’ 박지연, 연우진과 손잡고 증거 찾아낼까
  • 기사등록 2019-09-18 16:26:54
기사수정 (조회수:197건)   


▲ 사진: 너의 노래를 들려줘 방송 캡쳐


[데일리투데이 황소현 기자]  배우 박지연이 선택의 기로에 섰다.


지난 17일 방송된 KBS ‘너의 노래를 들려줘(연출 이정미, 극본 김민주)에서 팜므파탈 바이올리니스트 하은주로 분해 완벽한 연기를 선보이고 있는 박지연이 송재림(남주완 역)에 대한 걱정과 연민에 눈시울을 붉히며 안방극장을 사로잡았다.


박지연은 자신을 불러낸 연우진(장윤 역)이 구본웅(윤영길 역)을 죽인 범인이 송재림일 수도 있다는 말해 충격 받았다. 구본웅이 1년 전 김시후(김이안 역) 살인 사건의 목격자였던 사실을 알게 된 박지연은 범인으로 확신하며 송재림이 가져간 가방 속 증거인 볼펜을 찾아달라는 연우진에 떠넘기지 말라고 어이없어 했지만 CCTV 영상을 가지고 있다는 말에 흔들린다.


연우진을 만난 후 송재림을 찾아간 박지연은 연우진을 만나 들은 이야기를 전했다. 자신을 살인자로 몰고 싶은 거냐며 신경 쓰지 말고 하는 일 잘 하라는 송재림에 자신도 믿고 싶지 않다고 속상해 한 박지연은 걱정된다는 말과 함께 신경 안쓰고 싶은데 맘처럼 되지 않는다고 송재림에 대한 애틋한 마음을 고백했다.


박지연은 혹시나 지휘자님이 사람을 죽였다면 자수해 주셨음 좋겠어요. 그래야 내가 지휘자님을 좋아해 온 시간이 아깝지 않을 것 같거든요.”라고 송재림을 위한 진심 어린 말을 전했다. 박지연은 처연한 눈빛과 물기 어린 목소리로 애절함과 뭉클함을 자아내며 몰입도를 높였다.


증거를 가지고 단호하게 말하는 연우진에 흔들리는 하은주와 좋아하는 송재림 앞에서 걱정과 연민에 흔들리는 하은주를 미묘한 표정 변화로 표현하며 하은주의 감정을 풍부하게 살려 낸 박지연은 안정적인 연기력과 완벽한 캐릭터 소화력으로 인생 캐릭터를 그려가고 있다.


종영까지 단 4회만을 남겨둔 상황에서 살인 사건의 전말이 밝혀지며 긴장감을 고조시키고 있는 너의 노래를 들려줘에서 연우진과 손을 잡을지, 송재림을 배신할지 기로에 선 박지연이 어떤 선택을 할지, 그리고 그 선택이 어떤 결과를 불러올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한편, 살인사건이 있었던 '그날'의 기억을 전부 잃은 팀파니스트가 수상한 음치남을 만나 잃어버린 진실을 찾아가는 미스터리 로코 너의 노래를 들려줘는 매주 월, 화요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allen9191@naver.com


<저작권자 © 데일리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기사수정 (조회수:197건)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dailytoday.co.kr/news/view.php?idx=27538
디자인문구_List Page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