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데일리투데이]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산 위기...농식품부, 발병원인 역학조사 실시
  • 기사등록 2019-09-18 11:29:49
  • 기사수정 2019-09-18 11:33:08
기사수정 (조회수:184건)   


▲ ( 사진: ko.wikimedia.org )


[데일리투데이 신보경 기자]  농림축산식품가 917일 경기도 연천군 소재 돼지농장의 의심축 신고 건에 대하여 농림축산검역본부에서 정밀검사한 결과, 918일 오전 7시경 아프리카 돼지열병(ASF)으로 확진되었다고 밝혔다.


결과가 발표된 18일 농식품부는 해당 농장의 의심축 신고접수 직후부터 현장에 초동방역팀을 긴급 투입하여 사람, 가축 및 차량에 대한 이동통제, 소독 등 긴급방역 조치를 취했다고 전했다.


이외에도 이번 ASF로 확진됨에 따라 살처분 조치를 즉시 실시하고, 발생원인 파악을 위한 역학조사가 진행할 것을 강조했다.


먼저, 농식품부는 발생지역인 파주, 연천을 포함하여 포천, 동두천, 김포, 철원 등 6개 시군을 ASF 중점관리지역으로 지정하고, 해당지역 밖으로의 확산을 차단하기 위해 방역을 집중할 계획이다.


주요 6개 시군간 공동방제단 전환배치 등 소독차량을 총동원하여 집중 소독하고, 중점관리지역에는 생석회 공급량을 다른 지역 보다 최대 4배까지 늘려 축사 주변에 집중 살포한다.


중점관리지역 내 양돈농가에 대한 돼지반출금지 조치 기간을 3주간으로 연장(당초 1주간)하고, 지정된 도축장에서만 도축출하(타 지역 반출 금지)토록 한다.


더불어 3주간 경기 및 강원지역 축사에는 임심진단사, 수의사, 컨설턴트, 사료업체 관계자 등의 질병치료 목적이외 출입은 제한한다.


특히 중점관리지역 내 양돈농가 입구에 초소를 설치하여 돼지와 접촉이 많은 인력의 출입을 관리하는 등 보다 강화된 대책을 강구해나갈 계획을 밝혔다.


한편, 현재 돼지고기 수급은 사육 마릿수가 평년 대비 13% 많고, 육가공업체 등이 충분한 재고물량을 확보하고 있어 가격은 낮은 수준으로 유지되어 온 것으로 파악된 바다.


* 사육마릿수

(평년) 10,831, (2019년 8월 기준) 12,248

* 재고물량

(평년) 90천톤, (2017년 6월) 85.5천톤 (2019년 6월) 185.2(KREI 추정)

* 도매가격

(8월 평년) 4,955/지육kg, (2018.8) 4,838 (2019.8) 4,179 (9.16) 4,403 (9.17) 5,828


다만, 917일 돼지고기 도매가격(5,828/kg)이 전일(4,403/kg)에 비해 32.4% 상승한 것은 이동중지명령에 따른 단기간 물량 부족을 우려한 중도매인이 선제적으로 물량을 확보하면서 나타난 일시적 가격 상승으로 보여진다.


이에 정부는 향후 돼지고기 수급가격변동 상황을 예의 주시하면서 농협, 생산자단체 등과 긴밀하게 협조하여 수급불안이 발생하지 않도록 면밀하게 대응해 나갈 예정이라고 전했다.


먼저, 농식품부는 ASF 등 가축 전염병에 걸린 가축은 전량 살처분매몰처리 되고, 이상이 있는 축산물은 국내 유통되지 않는 만큼 국민들은 안심하고 돼지고기를 소비해 줄 것을 요청했다.


이어 축산농가 및 축산관계자에 대해서는 농장 및 관련시설에 대한 소독 등 철저한 방역조치를 이행하고, 임상관찰을 통해 의심축이 있을 경우에는 신속하게 신고해 줄 것을 당부했다.



boky0342@daum.net


<저작권자 © 데일리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기사수정 (조회수:184건)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dailytoday.co.kr/news/view.php?idx=27533
디자인문구_List Page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