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호주 데일리] 연방정부, 기술이민대상 직업군 재분류…내년 3월 갱신 예정
  • 기사등록 2019-09-16 20:35:28
기사수정 (조회수:213건)   

[호주 데일리]는 데일리투데이와 기사제휴를 맺은 호주 현지 신문 'iTOP News'의 기사들을 다루고 있습니다. 호주의 정치와 경제, 사회, 문화 등 다양한 분야의 정보 기사들을 소개합니다.해당 기사의 저작권은 'iTOP News'에 있으며, 데일리투데이는 이를 준수합니다.



▲ ( 사진: 호주 ITOP news 홈페이지 )


기술이민을 통한 국내 인력난 해소 및 경제 성장 견인을 추구해온 연방정부가 기술이민정책의 효율성 증진을 위해 기술 이민 직업군에 대한 대대적인 검토에 나선다.

 

정부의 검토작업은 현재 기술이민 대상 직종으로 선정된 500여 개의 직업군 가운데 다수의 직업군이 인력난과 무관하다는 지적에 따른 반응으로 풀이된다.

 

미첼리아 캐시 고용, 기술, 소상공부 장관은 이같은 우려를 인지하고 있다면서 기술이민이 호주의 지속적인 경제 성장에 장애물이 아닌 견인책이 될 수 있도록 현 제도를 보완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기술 이민 직업군 검토는 호주 전역의 실질적인 인력 수요와 지역적 변화에 부응하기 위함이다라고 덧붙였다.

 

캐시 장관은 기술 이민은 항상 호주 경제가 번영해 온 원동력의 일부이긴 하지만 인력이 부족한 직업군에 제대로 된 기술 이민자를 확보해야 하는 숙제가 있다고 강조했다.

 

지난 회계연도에 8만 개 이상의 기술 이민 비자가 발급됐고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한 분야는 ICT(Information and communication technology) 관련 직종이었다.

 

현재의 기술 이민 직업군 리스트는 2013년 이후 업데이트 되지 않은ANZSCO (호주 뉴질랜드 표준 직업군 분류표)를 바탕으로 작성된 것으로, 주문형 데이터 사이언스(in-demand data scientists) 분야와 같은 새로운 유형의 직업군이 추가되지 않았다는 지적이 팽배했다.

 

호주 경제 개발 위원회도 테크놀로지 부문의 고용주들이 인력 유치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면서 “2013년부터 현재까지 노동 시장에는 많은 변화가 있었고 새로운 직업군이 등장했지만 현재 기술 이민 직업군 리스트에 포함돼 있지 않기 때문에 일부 수정해야할 부분들이 있다라고 지적했다.

 

연방정부는 이번 직업군 검토작업 과정에 산업계, 기업체, 노동 조합 등 사회 각계각층의 의견을 수렴해 호주 노동 시장의 수요를 제대로 파악한다는 방침을 설정했다.

 

정부의 의견수렴 작업은 이미 시작됐으며 내년 3월 기술이민 직업군 리스트가 업데이트될 예정이다.

 

©TOP Digital

 

Tags:

Immigration



<저작권자 © 데일리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기사수정 (조회수:213건)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dailytoday.co.kr/news/view.php?idx=27479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