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데일리투데이] 추석 연휴에 ‘응급 및 당직의료기관’, ‘휴일지킴이약국’ 가동
  • 기사등록 2019-09-11 09:13:45
기사수정 (조회수:164건)   

▲ 데일리투데이 사진부 DB


[데일리투데이 이정석 기자]  서울시가 추석 명절 연휴 기간 동안 병·의원, 약국을 원활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응급 및 당직의료기관’, ‘휴일지킴이약국’을 지정·운영한다.


서울시내 67개 응급의료기관과 종합병원 응급실은 평소와 같이 24시간 운영하며, 당직의료기관은 운영시간을 확인하고 이용해야 한다.


응급의료기관은 △서울대학교병원 등 권역·지역응급의료센터 30개소 △서울시 동부병원 등 지역응급의료기관 20개소 △서울시 대한병원 등 응급실 운영병원 17개소 등 총 67개소가 문을 연다.


당직의료기관은 연휴기간 중 환자의 일차 진료를 위해 응급의료기관 외 병·의원 470개소가 응급진료 서비스를 제공하며, 휴일지킴이약국은 시민 편의를 위해 당직의료기관의 인근 약국을 지정해 1,223개소를 운영할 예정이다.


연휴기간 우리 동네에서 문을 여는 병·의원이나 약국은 전화, 인터넷, 스마트폰 앱을 통해 쉽게 안내받을 수 있다. 


119구급상황관리센터, 서울시, 자치구, 중앙응급의료센터 각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국번없이 119(구급상황관리센터), 120(다산콜센터)으로 전화해 안내받거나, 스마트폰 앱 ‘응급의료정보제공(e-gen)’을 통해서도 알 수 있다.


안전상비의약품(소화제, 해열진통제, 감기약, 파스 등 4종류 13개품목)는 편의점 등 안전상비의약품 판매업소 6,918곳(서울시홈페이지→안전상비의약품)에서 쉽게 구입할 수 있다.


시는 추석 연휴동안 명절 준비, 장시간 운전, 환경 변화 등으로 체력이 저하될 수 있으므로 충분한 수면과 휴식을 취하고, 교류가 많은 만큼 감염병 예방을 위해 안전한 물과 음식 섭취, 손씻기를 자주 하는 등 개인 위생과 예방수칙을 철저히 준수해 줄 것을 당부했다.



good1985@empas.com


<저작권자 © 데일리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기사수정 (조회수:164건)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dailytoday.co.kr/news/view.php?idx=27412
디자인문구_List Page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