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데일리투데이 태풍 ‘링링’, 7일 경기 북부•황해도로 상륙...‘물 폭탄’ 경고
  • 기사등록 2019-09-05 17:08:00
기사수정 (조회수:109건)   


▲ ( 자료: 기상청 )



[데일리투데이 이정석 기자]  13호 태풍 링링이 더욱 강한 태풍으로 발달하며, 거센 비바람을 한반도에 뿌리고 있다.

 

5일 기상청에 따르면, ‘태풍 링링은 당일 오전 9시경 일본 오키나와 남서쪽에서 약 370km 해상을 시속 19km로 북상했다.

 

기상청은 링링의 중심기압은 960hPa(헥토파스칼), 중심 부근 최대 풍속은 초속 39(시속 140)에 달한다. 초속 15이상의 강풍이 부는 구간은 태풍 중심을 기준으로 350에 이르렀다고 설명했다.

 

이는 발생 초기에는 에 불과하던 태풍의 눈이 수온이 높은 해역을 지나며 습기 등을 머금고 더욱 으로 세력이 커진 것이다.

 

태풍의 중심은 7일 오후 6시부터 서울이 영향권에 들 것으로 예측되고 있다.

 

또한 6일 낮부터 8일 오전가지 제주도와 남해 및 서해 중심으로 강한 바람이 불 것으로 보인다.

 

바람의 세기는 최대 순간풍속이 초속 35~45m , 시속 126~162km에 이를 것이다.

 

기상청은 빠르게 북진하면서 강한 세력이 유지돼 매우 강한 강풍이 불 것"이라며 "지역별로 역대 가장 센 바람 기록을 경신하는 지역이 많을 것으로 보인다, “이런 바람이 불면 나무가 뽑히고 배가 뒤집힐 수 있다. 사람이 날아가거나 작은 차의 경우 뒤집힐 수도 있다고 주의를 전했다.



good1985@empas.com


<저작권자 © 데일리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기사수정 (조회수:109건)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dailytoday.co.kr/news/view.php?idx=27268
디자인문구_List Page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