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데일리투데이] 이재준 고양시장, “박원순 시장은 기피시설 현대화를 위한 통 큰 결단 내려라”
  • 기사등록 2019-09-02 18:35:29
기사수정 (조회수:173건)   


▲ 이재준 고양시장이 2일 난지물재생센터 현장을 방문해 고양시의 입장을 밝혔다.


[데일리투데이 강인범 기자]  고양시 대덕동 주민들이 “고양시민에게 고통을 주는 서울시 소유의 난지물재생센터를 지하화 또는 영구적으로 폐쇄하라”고 요구하며 지난 8월 19일부터 분뇨․음식물 폐수 운반차량의 진입을 저지하고 있는 가운데, 2일 이재준 고양시장이 난지물재생센터 현장을 방문해 고양시의 입장을 밝혔다.


현장에서 이 시장은 “서울시는 서울 내 소재한 기피시설의 개선에만 급급하고, 고양시에 있는 서울시 소유 기피시설은 사실상 방치한 상태”라며 “이번 사태의 책임은 서울시에 있다. 더 이상 장기계획을 운운하며 고양시민을 우롱하지 말고 박원순 시장은 즉각 기피시설 현대화 및 전면 지하화에 나서라”고 강도 높게 비판했다.


또, “서울시는 광화문광장 재조성 사업에 매달릴 것이 아니라 지역 주민들에게 수십 년간 고통을 주고 있는 난지물재생센터 지하화부터 해결하는 것이 마땅하다고 서울시 의회는 올해 예산에 반드시 지하화 예산을 반영해야 할 것”라고 지적했다.


난지물재생센터는 현재 인근 자유로를 달리는 차량에서도 악취가 느껴질 만큼 시설 개선이 시급한 상황이다.


더군다나 센터 내에는 서대문구와 은평구, 마포구, 종로구, 영등포구 등 서울시 5개 구가 함께 운영하는 음식물쓰레기 처리시설도 운영되고 있다. 


최근 이 자치구들이 사용할 은평 광역자원순환센터까지 고양시나 다름없는 지축-삼송지구 인근에 계획되면서 갈등의 골이 최고조에 달하고 있지만, 서울시는 각 구청 차원의 대응에만 급급한 상황이다.


특히 고양시는 "서울시가 지난 2012년, 기피시설 문제를 해결하겠다며 고양시와 상생발전 공동합의문을 체결한 바 있다. 하지만 시는 8년이 지난 지금까지도 ‘2030년까지 단계적으로 난지물재생센터를 지하화하겠다’는 추상적인 장기 계획만 제시할 뿐, 세부 계획조차 수립하지 않은 상태"라고 지적했다.


고양시의 요구 끝에 양 시는 지난 5월부터 공동협의회를 운영하고 있지만, 아직 뾰족한 해결방안을 찾지 못하고 있는 상태다.


고양시 주민들은 “고양시에 소재한 서울시 기피시설은 5곳으로 지난 3~40년간 주민들에게 큰 고통을 주는 것은 물론 도시의 정상적인 발전까지 가로막아 왔다. 그러나 서울시는 주민지원금과 같은 미봉책으로 일관하며 주민 갈등만 유발하고 있다”고 비판하며, “큰 정치를 꿈꿔야 할 서울시장이 구청 뒤에 숨어 책임을 회피하지 말고 수도 서울의 수장으로서 국민들의 갈등을 규합하는 통 큰 지도력을 보여 달라”고 요구했다.


이재준 고양시장은 “서울시는 난지물재생센터, 서울시립승화원의 지하화를 위한 세부계획을 지금이라도 즉각 수립하라”고 요구하며, “서울시민의 안락함을 위해 기피시설을 고양시민에게 떠넘기고 나서 최소한의 책임조차 지지 않는다면 주민과 함께 고양시가 동원할 수 있는 모든 행정력을 이용해 서울시의 갑질과 특권행정을 막을 것”이라고 일침을 놓았다.



noah9191@gmail.com


<저작권자 © 데일리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기사수정 (조회수:173건)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dailytoday.co.kr/news/view.php?idx=27191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