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호주 데일리] ‘한국인의 정신적 동반자’ 쟌 루프 오헌 할머니 타계 - 위안부 피해자로 일본군 전쟁범죄 고발, “할머니 과거사 절대 잊지 말아야…
  • 기사등록 2019-08-24 23:48:49
기사수정 (조회수:132건)   

[호주 데일리]는 데일리투데이와 기사제휴를 맺은 호주 현지 신문 'iTOP News'의 기사들을 다루고 있습니다. 호주의 정치와 경제, 사회, 문화 등 다양한 분야의 정보 기사들을 소개합니다.해당 기사의 저작권은 'iTOP News'에 있으며, 데일리투데이는 이를 준수합니다.


▲ ( 사진: 호주 ITOP NEWS 홈페이지 )


2차 세계대전의 일본군 성노예 피해자이자 인권운동가로 활동했던 쟌 루프 오헌(Jan Ruff-O’Herne) 할머니가 19일 작고했다. 향년 96.

 

국제평화상(International Peace Prize) 수상자인 오헌 할머니는 애들레이드 자택에서 가족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영면했다.

 

오헌 할머니는 2차 세계대전 당시 네덜란드령 동인도제도(Dutch East Indies, 현재 인도네시아)를 점령한 일본군에 의해 교도소에 감금됐다가 위안소로 강제 연행돼 위안부의 비극을 겪었다.

 

그는 1992년 한국의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이 TV를 통해 일본군의 위안부 만행을 폭로하며 정의와 사과 및 배상을 공개 촉구하는데 자극받아 자신의 숨겨온 과거를 고백하며 세계 언론의 관심을 받았다.

 

오헌 할머니는 자신의 과거를 털어놓기 위해 일본 동경까지 방문했으며, 10여년간 전 세계를 돌며 여성에 대한 전쟁 범죄 반대 운동을 펼치는데 헌신했다.

 

비키 채프만 남호주 법무장관은 20남호주 주민들은 오헌 할머니의 과거사를 절대 잊지 말아야 한다. 그녀는 미래 세대를 지원하기 위해 자신이 겪은 고통을 세계에 알렸다면서 추모했다.

 

그는 이어 할머니의 생존 스토리는 그녀의 강인함과 용기에 대한 헌사(tribute)이다. 남호주는 물론 전 세계가 할머니를 몹시 그리워할 것이라고 애도했다.

 

오헌 할머니는 2002년 호주국민훈장(Order of Australia)을 수훈했으며, 2004년 존 하워드 전 총리로부터 100주년 메달(Centenary medal)을 받았다.

 

오헌 할머니의 자서전 ‘50년의 침묵’(Fifty Years of Silence)6개 언어로 출판됐으며 그의 삶을 다룬 다큐멘터리 영화는 다수의 상을 수상했다.

 

 

권상진 기자 editor@topnews.com.au

 

Tags:

Community


©TOP Digital



<저작권자 © 데일리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기사수정 (조회수:132건)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dailytoday.co.kr/news/view.php?idx=26957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