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데일리투데이] 중기부, 일본 수출규제 피해기업에 ‘1조원 기술보증’ 집중지원
  • 기사등록 2019-08-13 12:15:34
기사수정 (조회수:119건)   



[데일리투데이 강인범 기자]  추경예산이 국회를 통과함에 따라 중소벤처기업부와 기술 보증기금은 기술 중소기업 등의 자금 애로사항을 해소하기 위해 1조원 규모의 기술보증 공급에 나선다고 12일 밝혔다.

 

먼저, 화이트리스트 배제 등 일본 수출규제로 피해를 입었거나 입을 것으로 예상되는 소재·부품·장비 분야 기업에 3300억원 규모의 기보 자체 재원 및 은행협약 출연금을 통해 만기 연장·신규보증을 신속 지원할 예정이다.

 

이번 기보 추경에 일본 수출규제 대응 예산이 포함되지는 않았지만, 수출규제에 따른 중소기업들의 애로를 적극 해소하고자 특별보증을 실시하게 되었다.

 

또한 이번 추경을 통해서는 총 6700억원의 보증이 공급될 예정이다.

 

수출 중소기업 보증 3000억원, 미세먼지 저감 시설 도입 기업·기술개발기업 보증 2500억원, 2의 벤처 붐 가시화를 위한 예비유니콘 특별보증엔젤플러스 프로그램 보증’ 1200억원을 추가로 지원한다.


일본의 화이트리스트 배제조치 등 수출규제 대응을 위한 유동성 특별지원 프로그램 시행에는 총 3300억원이 집행될 예정이다.

 

먼저, 일본의 화이트리스트 배제조치 등에 따라 높아지고 있는 소재·부품·장비 업종 영위 중소기업의 불안감을 해소하기 위해 수출규제로 피해를 입었거나 입을 것으로 예상되는 기업의 기존보증에 대한 만기 연장을 확대할 계획이다. 예상 규모는 1300억원이다.

 

, 자체 재원 등을 기반으로 일본 수출규제 피해기업에 긴급 유동성 자금을 지원하기 위한 2000억원 규모 특별보증 프로그램을 신설, 중소기업의 경영정상화를 지원한다.

 

특히 2000억원 중 1000억원은 기보-국민은행 간 업무협약을 통해 국민은행이 특별출연금(20억원, 보증공급 400억원) 및 보증료 감면(0.2%p, 보증공급 600억원)으로 지원하기로 하였다.

 

아울러, 기보는 일본 수출규제에 따른 중소기업의 애로사항을 파악하기 위해 지난 5일부터 일본 수출 애로·피해 신고센터’(전국 지역본부 및 영업점) 및 비상대책단(본부)을 운영하고 있으며, 피해가 접수될 경우 관련 사항을 신속하게 파악 및 해결하여 중소기업의 피해가 최소화될 수 있도록 만전을 기할 계획이다



noah9191@gmail.com


<저작권자 © 데일리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기사수정 (조회수:119건)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dailytoday.co.kr/news/view.php?idx=26683
디자인문구_List Page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