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호주 데일리] 공룡 미디어 그룹 ‘나인 엔터테인먼트’, 맥콰리 미디어 완전 인수
  • 기사등록 2019-08-13 11:52:51
기사수정 (조회수:116건)   

[호주 데일리]는 데일리투데이와 기사제휴를 맺은 호주 현지 신문 'iTOP News'의 기사들을 다루고 있습니다. 호주의 정치와 경제, 사회, 문화 등 다양한 분야의 정보 기사들을 소개합니다.해당 기사의 저작권은 'iTOP News'에 있으며, 데일리투데이는 이를 준수합니다.



▲ ( 사진: 호주 ITOP NEWS 홈페이지 )


호주 국내의 대표적 양대 일간지 시드니 모닝 헤럴드디 에이지의 발행처인 패어팩스 그룹과 Ch9 이 합병해 탄생된 나인 엔터테인먼트가 국내 최대의 라디오 네트워크 맥콰리 미디어를 완전 흡수한다.

 

이로써 나인 엔터테인먼트는 호주의 수퍼 공룡 미디어 그룹으로 거듭날 것으로 보인다.

 

지난해 맥콰리 미디어의 지분 54.5%를 인수한 Ch9은 나머지 지분 45.5%11390만 달러에 사들이기로 결정했다.

 

맥콰리 미디어의 전체 지분 가운데 32.4%를 소유한 미디어 재벌 존 싱글턴 회장은 긴급 소집된 이사회에서 자신의 전체 지분을 주당 1달러 46센트에 나인 엔터테인먼트에 매각키로 한 사실을 통보했다.

 

이사진 역시 나인 엔터테인먼트로의 매각을 지지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같은 결정은 최근 2GB 를 중심으로 한 맥콰리 미디어의 순수익이 급감한데 따른 급처방으로 풀이된다.

 

2GB는 간판 진행자 알란 존스와 래이 해들리의 잇따른 명예훼손 소송 등의 패소와 광고 수입 하락으로 지난 회계연도 순이익이 급감했다.

 

맥콰리 미디어의 지난 회계연도 총 수입은 13180만 달러, 순이익은 1440만 달러에 불과했다.

 

맥콰리 미디어는 부동의 라디오 청취율 1위 방송사 2GB,를 비롯 3AW, 4BC, 6PR, 맥콰리 스포츠 라디오(2UE)등을 소유한 국내 최대의 민영 라디오 방송사 네트워크이다.

 

이와 관련 ABC논란의 거물급 라디오 방송 진행자인 2GB의 알란 존스, 래이 해들리, 벤 포덤, 스티브 프라이스 등이 Ch9 출근 명부에 이름이 등재된다는 반응을 보였다.

 

이들 3인방과 함께 2GB의 간판 진행자였던 크리스 스미스는 최근 사직한 바 있다.

 

한편 나인 엔터테인먼트의 휴 마크스 최고경영자는 12일 오전 맥콰리 미디어의 완전 매입사실을 발표하면서 호주 전역의 뉴스 네트워크에 새로운 지평이 열리는 순간이다라고 말했다.

 

지난해 Ch9 네트워크는 약 40억 달러를 투자해 패어팩스와의 합병을 성사시키면서 국내 최대 미디어 기업 나인 엔터테인먼트를 탄생시켰다

 

하지만 비평가들은 “Ch9의 패어팩스 인수라며 우려를 표명해왔다.

 

당시 합병은 지난 2017년 도입된 미디어 개정법안에 따라 가능케 된 대표적 TV 방송사와 국내 최대 신문사의 빅뱅이었으며, 호주 역사상 최대 규모의 미디어 기업 통합이었다.

 

이 법안이 도입되기 전까지는 신문사 소유기업이 방송사를 소유하지 못하도록 하는 크로스 미디어 법규가 적용돼 왔다.



©TOP Digital



 <저작권자 © 데일리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기사수정 (조회수:116건)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dailytoday.co.kr/news/view.php?idx=26678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