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데일리투데이] 쾌적하고 편리한 지하철역 위한 '이색 시설물'들
  • 기사등록 2019-08-09 08:51:27
  • 기사수정 2019-08-09 08:59:48
기사수정 (조회수:173건)   


▲ 시청역에 설치된 음료수거통


[데일리투데이 이정석 기자]  서울교통공사가 쾌적한 역사(驛舍) 환경과 승객 편의를 위한 서울 지하철의 이색 시설물을 소개했다.


3년 전만해도 지하철역 계단과 승강장, 대합실 물청소에는 밀대형 물걸레와 양동이가 동원됐다. 그러나 지금은 습식청소기가 그 자리를 대신하고 있다.


물청소 과정에서 청소수가 선로나 기계시설물에 유입되어 고장이나 부식을 일으키는 문제가 발생하면서 도입된 것이다. 무게 200kg에 한 대당 가격이 400~650만 원에 달하는 고가의 장비다.


시설물의 안전을 위해 도입됐지만 청소인력 운영의 효율성도 높아졌다. 300평을 기준으로 물청소를 할 경우 기존에는 1시간 동안 필요한 청소직원이 5명이었으나 습식청소기를 사용하면서 1명으로 줄었다.


지하철 승강장이나 대합실에 설치되어 있는 쓰레기통이 변신 중이다. 마시고 남은 음료를 버릴 수 있는 18.9L의 음료수거통을 추가한 것. 그간 지하철역 쓰레기통은 승객들이 먹다 남긴 커피, 주스가 담긴 일회용 컵으로 가득 차면서 악취를 풍기고 액체가 쓰레기통 밖으로 흘러나와 주변이 지저분해지는 일이 잦았다.


이러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직원들이 아이디어를 낸 결과, 2018년 9월 강남역 등 3개 역에 최초로 음료수 전용 수거통이 설치됐다. 현재는 음료 쓰레기가 많이 발생하는 신촌역, 서울대입구역, 광화문역 등 11개 역 40개소에서 만날 수 있다.


5호선 답십리역에는 서울교통공사가 운영하는 277개 역 중 유일하게 샐러드 자판기가 있다. 


판매를 개시한 6월에 282만원의 매출을 기록한 데 이어 지난달에는 43%가 늘어난 403만 원의 매출을 올렸다. 서울교통공사는 을지로3가역과 충정로역에 샐러드자판기 추가 설치를 검토 중이다.


김태호 서울교통공사 사장은 “앞으로도 시민이 좀 더 쾌적하고 편리하게 서울 지하철을 이용할 수 있도록 직원들과 아이디어를 모으고 적극 실행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good1985@empas.com


<저작권자 © 데일리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기사수정 (조회수:173건)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dailytoday.co.kr/news/view.php?idx=26614
디자인문구_List Page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