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데일리투데이] '한국인이 꼭 가야할 해변 관광지'...기념 우표로 발행
  • 기사등록 2019-08-08 20:11:31
  • 기사수정 2019-08-08 20:13:36
기사수정 (조회수:200건)   


▲ ( 사진: 우정사업본부 )


[데일리투데이 황소현 기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우정사업본부가 지난 6일 우리나라의 주요 관광지를 소개하는 시리즈 우표인 한국인이 꼭 가봐야 할 해변 관광지기념우표 4종 총 672천장을 발행했다.


한국인이 꼭 가봐야 할 관광지 시리즈 우표는 강(2015), (2016), 건물(2017), (2018)을 소재로 발행된 바 있다.


올해는 해변을 소재로 강릉 정동진해변, 태안 꽃지해변, 해남 송호해변, 부안 채석강을 우표에 담았다.


기념우표에 담은 해변은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관광공사가 2년마다 선정해 발표한 한국관광 100에서 선정되었다.


강원도 강릉에 있는 정동진 해변의 해안단구는 200~250만년 전 형성된 곳으로 2004년에 천연기념물 제437호로 지정됐다. 해돋이 명소로 유명한 정동진해변에는 세계에서 바다와 가장 가까운 역인 정동진역도 있다.


충청남도 태안에 있는 꽃지해변은 길이가 3.2km인 넓은 백사장과 완만한 수심, 울창한 소나무 숲이 조화를 이룬 곳이다. 꽃지해변에는 할미바위와 할아비바위가 있는데, 두 바위 너머로 해가 넘어가며 물드는 모습이 절경을 이루며 썰물 때 바닷길로 걸어갈 수 있다.


전라남도 해남의 송호해변은 백사장을 둘러싼 소나무 숲과 물결이 잔잔한 바다가 있어 가족단위 물놀이에 좋은 곳이다. 2백여년 된 노송을 포함한 6백여 그루의 해남 송호리 해송림은 찾는 사람의 몸과 마음을 편안하게 해준다.


마지막으로 전라북도 부안의 채석강은 바닥물의 침식으로 인한 퇴적절벽이 책 수만 권을 쌓아놓은 듯 한 장관을 이루고 있다. 특히, 썰물 때 해식동굴에서 바라보는 낙조와 노을이 아름답기로 유명하다.


우표는 가까운 우체국을 방문하거나 인터넷우체국에 신청하면 구매할 수 있다.


우정사업본부는 이번 우표발행으로 우리나라 곳곳의 빼어나고 아름다운 자연환경과 관광지를 널리 알릴 수 있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 “이번 여름휴가는 기념우표에 담은 4곳의 아름다운 해변을 찾아 떠나보는 것도 좋겠다고 밝혔다.



allen9191@naver.com


<저작권자 © 데일리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기사수정 (조회수:200건)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dailytoday.co.kr/news/view.php?idx=26613
디자인문구_List Page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