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데일리투데이] 서울시-이랜드재단, 노숙인 100세대 '지원주택' 지원
  • 기사등록 2019-08-07 11:20:41
기사수정 (조회수:198건)   

▲ 데일리투데이 사진부 DB


[데일리투데이 황소정 기자]  서울시가 올해부터 ‘지원주택’ 공급을 본격화한 가운데 이랜드재단과 손잡고 올 한 해 노숙인 총 100세대에 ‘지원주택’ 입주를 지원, 노숙인의 지역사회 복귀를 돕는다고 7일 밝혔다.


‘지원주택’은 육체적 제약 등으로 독립생활에 어려움을 겪는 노숙인, 장애인, 어르신 등 세대에 주거공간과 함께 일상생활 지원, 의료, 재활 같은 서비스를 함께 제공하는 새로운 유형의 공공 임대주택이다.


서울시가 서울주택도시공사를 통해 올해 공급 계획인 총 216호의 지원주택 가운데 100호를 노숙인에게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이랜드재단은 입주 노숙인에게 호당 300만 원의 보증금을 무이자로 지원하고, 향후 3년간 지속될 예정이다.


서울시와 이랜드재단은 2016년 11월부터 올해 6월까지 시범사업을 통해 노숙인 지원주택 38호를 함께 지원한 데 이어, 올해 그 대상을 대폭 확대하게 됐다. 양 기관은 호당 300만 원씩 총 1억1,400만 원의 보증금을 무이자로 지원해 거리에서 지내던 노숙인들도 지역사회에 정착할 수 있었다.


2019년 노숙인 지원주택 입주자 모집은 서울주택도시공사 홈페이지를 통해 진행될 예정으로, 올해 지원주택에 입주한 노숙인 대상 보증금에 대해 이랜드재단의 융자금이 지원된다.


시에서는 노숙인 지원주택 입주자의 생활지원 및 맞춤형 서비스지원을 위해 서비스제공기관을 선정하여 알코올의존증 노숙인 5명 당 1명, 정신질환 노숙인 7명 당 1명의 사례관리자를 배치하도록 지원하고 입주자가 지원주택에 정착하여 생활할 수 있도록 도울 예정이다.


강태웅 서울시 행정1부시장은 “노숙인도 서울시민의 한사람으로서 지원주택을 통해 지역사회로 복귀하는데 이랜드재단의 도움이 컸다”고 감사를 표한 뒤 “앞으로 서울시가 지원주택을 통해 여러 기업, 시민들과 함께 거리에서 지내는 노숙인들을 자립시키는 데 앞장서겠다” 고 밝혔다.



dt2018@daum.net


<저작권자 © 데일리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기사수정 (조회수:198건)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dailytoday.co.kr/news/view.php?idx=26553
디자인문구_List Page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