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데일리투데이] 기아대책, 창립 30주년 기념 ‘기대봉사단대회’ 개최
  • 기사등록 2019-07-18 19:47:54
기사수정 (조회수:174건)   


▲ 기아대책이 창립 30주년 기념 기대봉사단대회 개최했다.

[데일리투데이 황소정 기자]  국제구호단체 기아대책이 창립 30주년의 하나로 섬김, 더 낮은 곳으로의 주제로 기대봉사단 대회를 성황리에 개최했다.

 

이번 대회는 55개국에 파송 된 기대봉사단(기아대책 선교사)205가정 4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20일까지 경북 포항에 위치한 한동대학교에서 진행한다.

 

이번 기대봉사단 대회에서는 기아대책 30주년을 맞아 섬김, 더 낮은 곳으로라는 주제로 비전선포식이 진행되며 이날 함께하는 450명의 기대봉사단들과 가족들은 행사에 참여하며 기대봉사단으로서의 역할과 사명을 재확인했다. 대회의 주제인 섬김, 더 낮은 곳으로는 향후 30년 동안 기아대책이 나아갈 방향을 담았다.

 

기대봉사단은 현재 우간다, 말라위 등 취약한 지역 4만여명의 아동을 돕는 마을 공동체를 회복시키는 역할의 조력자(Facilitator)이다. 예를 들면 아동의 질병 예방 접종이나 성교육, 양육 지식이 부족한 부모 대상의 인식 교육, 소득 증대 활동 등 지역의 수요에 따라 맞춤형으로 진행한다.

 

20년간 브라질 현장을 지키며 변화를 주도하고 있는 우경호 브라질 기아대책 회장은 마약중독으로 고통 중에 있는 청년을 중독에서 벗어날 수 있도록 돕고 교육을 통해 새로운 희망을 찾은 브라질 청년이 마을의 교육 교사로 채용됐다. 버려지고 방치된 아이들을 살리는 것은 일시적인 이벤트가 아닌 지속가능한 방법으로 마을을 살리는 방법만이 유일하다기아대책은 현지인을 교육하고 마을 공동체를 살리는 현지화(Localization) 방식을 펼치고 있다고 말했다.

 

기아대책은 4월 브라질 기아대책을 설립했으며 3년뒤 2022년에는 현지인이 운영하는 체제로 바꾸고 6년 뒤에는 완전히 현지인에게 이양할 계획이다.

 

기아대책 유원식 회장은 기아대책은 기대봉사단과 함께 앞으로 2030년까지 550개 공동체에서 90만명의 공동체 사람들과 12만명의 아동을 도울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기아대책은 1989년 기독교 정신을 바탕을 설립된 국내 최초로 해외를 돕는 국제구호단체다. 유엔경제사회이사회(UN ECOSOC) 특별협의지위를 인증 받아 국내와 북한을 비롯한 전 세계 50여개국에 기대봉사단을 파견하고 국제개발협력 사업 및 긴급구호 사업을 수행하고 있다.



dt2018@daum.net


<저작권자 © 데일리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기사수정 (조회수:174건)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dailytoday.co.kr/news/view.php?idx=26111
디자인문구_List Page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