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데일리투데이] 세계 최초 '5G 융합 자율주행차', 상암 도로주행 6월 첫 공개
  • 기사등록 2019-05-29 16:04:50
기사수정 (조회수:154건)   


▲ 사진: 서울시


[데일리투데이 강인범 기자]  서울시가 세계 최초의 ‘5G 융합 자율주행 테스트베드’로 구축 중인 상암에서 다음달 22일 국토부와 공동으로 ‘상암 자율주행 페스티벌’을 개최한다고 29일 밝혔다.


‘상암 자율주행 페스티벌’은 서울시가 국토부와 공동 추진하는 C-ITS 실증사업의 하나로 상암에 조성 중인 ‘5G 자율주행 테스트베드’ 현장을 시민에게 공개하고 서울의 미래교통을 소개하기 위한 자리로 마련된다.


SK텔레콤, KT, 삼성전자, 언맨드솔루션 등 자율주행 관련 국내 유수기업과 연세대, 국민대 등 대학교 등 총 17개 기관이 참여하며 5G 융합 자율주행을 비롯한 미래교통을 남녀노소 누구나 체험할 수 있는 특별한 축제로 진행된다.


‘상암 자율주행 페스티벌’에 단연 돋보이는 것은 세계 최초로 일반도로에서 선보이는 5G․V2X 융합 자율협력주행기술이다.

지난 4월 3일 세계 최초 5G 상용화에 성공한 우리나라의 앞선 5G를 자율주행 등 미래교통과 융합한 다양한 기술을 선보일 예정이다.


이밖에도 자율주행택배, 자율주행셔틀버스 같이 머지않은 미래에 우리 일상에 자리할 스마트 모빌리티 서비스를 직접 볼 수 있는 시간도 마련된다.


한편, 이날 일반 시민들은 자율주행 버스와 승용차를 직접 탑승해볼 수 있다. 


총 7대 차량(버스 4대, 승용차 3대)이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까지 월드컵북로(약 1.1km)를 달리며, 사전신청을 통해 무료로 탑승할 수 있다.


자율주행차 탑승은 6월 3일부터 서울시 홈페이지와 TOPIS 홈페이지에서 선착순으로 사전예약을 받는다.


고홍석 서울시 도시교통실장은 “상암 자율주행 페스티벌을 계기로 서울은 5G 기반 자율주행, 상용 커넥티드 카를 선보인 세계 최초의 도시로 기록 될 것”이라며, “서울이 5G, 커넥티드 카, 자율주행 등 미래교통 시대에도 세계 도시를 선도할 수 있도록 빈틈없이 준비 하겠다”라고 밝혔다.



noah9191@gmail.com


<저작권자 © 데일리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기사수정 (조회수:154건)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dailytoday.co.kr/news/view.php?idx=25045
디자인문구_List Page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