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호주 데일리] 시드니에 5년간 20만채 신규 주택 건설 전망
  • 기사등록 2019-05-27 10:16:39
기사수정 (조회수:130건)   

[호주 데일리]는 데일리투데이와 기사제휴를 맺은 호주 현지 신문 'iTOP News'의 기사들을 다루고 있습니다. 호주의 정치와 경제, 사회, 문화 등 다양한 분야의 정보 기사들을 소개합니다.해당 기사의 저작권은 'iTOP News'에 있으며, 데일리투데이는 이를 준수합니다.




▲ ( 출처 : itop NEWS 홈페이지 )



파라마타 22100최다’, 향후 20년간 72만채 건설 필요 예상

 

시드니에 향후 5년간 역대 최다인 약 20만채의 신규 주택이 건설될 것이라는 NSW 주정부 전망이 나왔다.

 

NSW 계획산업환경부는 2018/19년부터 2022/23년까지 시드니에 약 192000채의 단독주택과 아파트가 건설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이는 3년 전의 예상치 185000채를 넘어서는 규모로 주택 과잉공급과 개발 품질저하 우려를 낳고 있다.

 

2023년까지 5년간 시드니에서 가장 많은 주택이 건설될 지역(suburbs)은 파라마타로 22100채가 공급될 예정이다. 이어 블랙타운 18300, 시드니시 14850, 리버풀 11950, 더힐스 11700, 컴버랜드 11400, 캄덴 1950, 라이드 1만채 순이었다. 베이사이드 9400, 펜리스 8650, 캔터베리뱅스타운 8500채가 뒤따랐다.

 

파라마타는 3년전 발표한 2016/17년부터 2020/21년까지 주택 건설 예상에서도 21450채로 시드니에서 최다였다. 블랙타운 13600, 리버풀 8050, 더힐스는 8350, 컴벌랜드 8850, 라이드 7550채였던 3년전 예상치는 이번에 대폭 증가했다. 반면에 시드니시(18250)와 캔터베리뱅스타운(12200)은 크게 감소했다.

 

() 정부는 시드니에 향후 20년간 725000, 36000채의 신규 주택 건설이 필요할 것으로 추산하고 있다.

 

지난 회계연도엔 기록적인 42500채의 주택이 완공됐으며, 향후 5년간 연평균 38000채가 건설될 것으로 예상된다.

 

롭 스톡스 NSW 도시계획 및 공공부문부 장관은 주정부가 신규 주택 공급을 위해 사회기반시설과 위락시설 건설에 주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권상진 기자 editor@topnews.com.au

사진 설명 1. 시드니의 2018/19-2022/23년 주택 공급 톱 10 지역

                

Tags: 



©TOP Digital


<저작권자 © 데일리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기사수정 (조회수:130건)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dailytoday.co.kr/news/view.php?idx=24974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