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데일리투데이] 美 국방부, ‘미군 주둔비용+50% 할증 요구’는 사실 무근
  • 기사등록 2019-03-15 14:01:21
기사수정 (조회수:102건)   


▲ (사진: pixabay / 데일리투데이 사진부 DB)


[데일리투데이 신보경 기자]  미 국방부가 각 동맹국에 미군의 해외 주둔비용 부담에 50% 할증을 요구할 것이라는 보도에 대해 사실이 아니라고 부인했다.

 

현지 시간 14, 섀녀핸 미 국방장관 대행은 워싱턴 포스트와 블룸버그 등 언론에서 보도된 주둔비용 +50’ 방안 요구 검토에 대해 잘못된 오보라고 반박 입장을 밝혔다.

 

보도된 내용에 따르면, 미국은 당초 동맹국에 미군의 주둔비용 전액에 50% 할증 금액을 더해 요구할 것으로 예측되었다.

 

이에 섀너핸 국방부 장관대행은 미 상원 군사위 청문회에 출석해 이는 오보이며, 오히려 동맹국 별로는 비용의 공평한 부담 원칙을 고수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섀너핸 대행은 한미연합훈련 일정과 관련해 현재 재설계 단계를 밟고 있으며, 3월 말 정경두 국방부 장관과 만나 진행 경과 및 결과를 논의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이번 보도에 대해 미국 내에서도 반발 기류가 일었던 것으로 확인되었다.

 

월스트리트 저널 등 언론에서도 미군은 용병이 아니며, 동맹이 마치 부동산 거래처럼 이루어지는 것은 안된다며 미국의 대외 외교정책 훼손 가능성을 제기하며 비판했다



boky0342@daum.net


<저작권자 © 데일리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기사수정 (조회수:102건)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dailytoday.co.kr/news/view.php?idx=23397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