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호주 데일리] “아동 성추행” 조지 펠 추기경, 징역 6년
  • 기사등록 2019-03-14 20:28:51
기사수정 (조회수:105건)   

[호주 데일리]는 데일리투데이와 기사제휴를 맺은 호주 현지 신문 'iTOP News'의 기사들을 다루고 있습니다. 호주의 정치와 경제, 사회, 문화 등 다양한 분야의 정보 기사들을 소개합니다.해당 기사의 저작권은 'iTOP News'에 있으며, 데일리투데이는 이를 준수합니다.



▲ (출처: 호주 ITOP News 홈페이지) / 사진 (AAP Image/Daniel Pockett) 조지 펠 추기경 빅토리아 주 치안재판소에 출석하고 있다.

아동성추행 혐의에 대해 유죄 평결을 받은 교황청 서열 3위이며 호주 가톨릭 교회의 최고위 성직자인 조지 펠(77) 추기경에게 법원이 6년의 징역형을 선고했다.

 

6년의 징역형 가운데 38개월 동안에는 형 집행 정지 등의 가석방이 금지되는 조건이 따라붙었다.

 

이번 재판을 맡은 피터 키드 빅토리아주 치안법원장은 펠 피고의 나이와 건강 상태, 범죄의 심각성, 피해자와의 관계, 기타 사실 등을 종합해 선고했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다.

 

조지 펠 추기경은 지난달 유죄평결 발표 다음날 이어진 1차 선고 공판 심리 직후 법정 구속됐고, 지난 227일부터 교도소에 수감돼 왔다.

 

일부에서는 조지 펠 추기경을 상대로 손해 배상을 추가로 제기하려는 움직임이 제기되는 등 첩첩산중의 상황이 벌어지고 있다.

 

앞서 빅토리아 주 치안법원은 아동 성추행 혐의로 기소된 조지 펠 추기경에 대해 지난해 1211일 배심원 전원일치 유죄 평결을 내렸지만 226일 평결 결과를 공개한 바 있다.

 

피터 키드 치안법원장은 앞서 조지 펠 추기경의 범죄 행위는 잔혹함에 기초한 냉혹하고 뻔뻔스런 행위였다라고 언급한 바 있다.

 

펠 추기경은 지난 1996년 멜버른 주교시절 발생한 5건의 아동성추행 의혹과 관련돼 기소됐으며, 이 가운데 명문 사립학교 케빈스 칼리지에 재학중이던 13살의 성가대원 어린이 2명에 대한 성추행 혐의가 유죄로 인정됐다.

 

이 사건은 펠 추기경이 멜버른 대주교로 재직중이던 1996년 발생했다.

 

하지만 조지 펠 추기경은 재판과정에서 끝까지 자신의 결백을 주장했으며, 변호인단은 이미 항소 절차를 밟은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조지 펠 추기경의 변론을 맡았던 저명한 형사법 전문 선임법정변호사 로버트 리처(QC) 씨가 변호인단에서 사퇴하면서 항소심 준비도 순탄하지 않을 전망이다.



사진 (AAP Image/Daniel Pockett) 조지 펠 추기경 빅토리아 주 치안재판소에 출석하고 있다.


©TOP Digital


<저작권자 © 데일리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기사수정 (조회수:105건)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dailytoday.co.kr/news/view.php?idx=23384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